일본, 곰 습격 막기 위해 사냥꾼 제한 완화 시도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23: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서 곰의 공격이 급증하자 당국이 곰 사냥에 대한 기준을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0일 BBC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중의원은 다음 달 총포 사용에 대한 법 규정 완화를 준비하고 있다. 현행법상 허가받은 사냥꾼은 경찰관의 승인 하에서만 총을 쏠 수 있지만, 건물에 곰이 침입하는 등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사냥꾼이 선제적으로 총을 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1년간 일본에서 곰의 습격을 받은 민간인은 219명에 이르고 이 중 6명은 사망했다. 이는 일본 역대 최대다. 특히 최근 몇 달 동안 곰이 민간인 거주 지역으로 내려오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그 위험성이 더 커지고 있다. 홋카이도에는 1990년 이후 폭발적으로 곰이 증가해 현재 불곰1만2000마리와 흑곰 1만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인간들은 줄어들면서 서식지 포화 상태의 곰들이 민간인들이 거주하는 도심 외곽 지역까지 진출하고 있는 형편이다. 일본 피치오 야생동물 연구센터의 다나카 준페이는 "도시 지역에 들어온 곰은 당황하는 경향이 있어 사람이 다치거나 사망할 위험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본 의회의 이 같은 법 개정안에 현지 사냥꾼들은 회의적이다. 실제로 사격이 곰을 잡는 데 ‘만능’이 아니며 법 규정 완화가 오히려 자신들을 더 옭아맬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홋카이도의 나이에 마을에서는 하루 1만300엔 정도를 지급하며 곰 사냥꾼을 고용하고 있지만 위험성에 비해 급여가 충분하지 못한 데다 많은 사냥꾼이 고령이기 때문에 지원자가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일본 홋카이도 사냥꾼 협회의 사이토 사토시 전무이사는 "총을 쏴 곰을 죽일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며 "곰을 제압할 수 있는 중요한 타이밍을 놓친다면 곰은 도망쳐 다른 사람을 공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도심 지역은 사냥꾼들이 활동하던 산간 지역과 전혀 다른 곳"이라며 "(법이 개정된다면) 사냥꾼들은 총을 쏘면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고, 쏘지 않으면 왜 쏘지 않았냐고 비난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나카 씨도 "법 개정은 불가피한 조치이지만 비상시 임시방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