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와 돈거래’ 언론인 2명 구속영장 청구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5: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문화일보 자료사진

검찰이 대장동 개발 민간업자 김만배 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언론인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이준동)는 11일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언론인 A 씨와 B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A 씨 등이 김 씨로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비판 기사가 보도되는 것을 막아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고 금품으로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는 2019년 5월∼2020년 8월 청탁과 함께 총 8억9000만 원을, B 씨는 2019년 4월∼2021년 8월 총 2억1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김 씨와 돈거래를 한 또 다른 언론인 C 씨는 지난달 2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