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서울시와 함께 목동선 경전철 흔들림 없이 재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8: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 양천구청 제공



"목동아파트 재건축으로 인구 폭증 예고…현 시점 경제성만으로 예타 탈락해"

"교통불모지 신월동의 균형발전 위해서도 목동선 필수"



서울 양천구는 지역 숙원사업인 ‘목동선 경전철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심의에서 탈락한 것과 관련, 행정력을 총동원해 서울시와 함께 흔들림 없이 재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목동선은 신월동에서 영등포구 당산역을 잇는 총연장 10.87㎞ 지하 경전철이다. 정차역은 환승역 2곳을 포함해 모두 12곳이 계획됐고, 양천구에만 11개의 역이 배치돼 신월동, 신정동 서부트럭터미널 사거리, 목동아파트 14개 단지를 모두 관통할 예정이었다.

구는 철도교통 불모지인 신월동의 균형발전과 대규모 재건축 등 장래수요를 반영하지 못한 현행 예타 제도가 도시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목동아파트 재건축, 서부트럭터미널 개발, 신월동 재건축·재개발까지 추진되면 인구와 교통수요 폭증은 불 보듯 뻔하다"며 "김포골드라인 같은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선교통·후입주 체계가 구축돼야 최악의 교통대란을 막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구에 따르면 현재 목동신시가지아파트 14개 단지가 모두 안전진단을 통과해 전 신속통합기획 정비계획 수립 등 행정절차를 빠르게 진행 중이다. 재건축 이후에는 기존 2만6000여 가구에서 5만3000여 가구로 주민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향후 급증할 목동 교통 수요에 대비해 목동선 경전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구의 판단이다.

게다가 신월동 남부순환로 구간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지하철이 없는 교통소외지역으로 불린다. 구 관계자는 "대중교통의 부재는 공항소음피해와 함께 주거환경을 악화하고 도시발전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울시도 이날 "서남부지역 균형발전 및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경제성과 지역 주민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최적 노선을 마련해 조속한 시일 내에 목동선을 재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천구도 목동선의 사업성을 높일 방안을 모색해 서울시와 함께 재추진할 방침이다. 이 구청장은 "목동선 경전철 사업의 조속한 재추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