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카와 택배 ‘오배송’에 웃음폭탄…SSG 선수들 “야구장서 곧 만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7:02
  • 업데이트 2024-07-11 17: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라카와 게이쇼와 SSG 선수들. SSG 제공



"다시 웃으며 인사하자."

2024 신한 쏠(SOL) 뱅크 KBO리그 SSG와 롯데의 경기가 예정된 11일 인천SSG랜더스필드 1루 쪽 벤치가 왁자지껄했다. 두산으로 이적한 일본인 투수 시라카 게이쇼(23)의 개인 택배 상자가 잘못 도착했기 때문.

시라카와는 약 한 달간의 SSG 생활을 마무리했다. 시라카와는 지난 5월 말 기존 외국인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의 단기 대체 외국인 선수로 SSG에 합류했다. 계약 기간은 6주. 시라카와는 임시 대체 선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지난달 1일 고척 키움전 등판부터 27일 인천 KT전까지 5차례 선발로 등판해 2승 2패 평균자책 5.09를 남겼다.

그리고 시라카와는 재취업에 성공했다. 역시 외국인 투수 자리에 공백이 생긴 두산의 단기 대체 선수로 합류한다. 몸값은 1700만 원에서 3400만 원으로 두 배나 뛰었다. 시라카와는 11일 수원 KT전에 앞서 두산 선수단에 공식 합류했다.

이날 택배 상자를 건네받은 홍보팀 관계자는 "두산으로 가야 할 택배가 이곳에 왔다"며 조그마한 택배 상자를 들어 보였고, 옆에 있던 또 다른 관계자는 "그냥 돌려주지 말까"라며 웃으며 말했다. 이때 시라카와의 통역을 맡은 운영팀 금강산 파트너는 "오늘도 몇 번이나 전화가 왔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택배 상자는 곧 홍보팀 관계자가 잠실 원정 경기에서 시라카와에게 직접 전달할 예정.

만남과 이별이 수시로 일어나는 프로스포츠에서도 이별의 예절은 무척 중요하다. 헤어질 때 잘못하면 가슴에 깊은 상처로 남기 때문. 선인들도 아름다운 이별을 강조했다.

최근 시라카와와 SSG 선수의 ‘이별법’이 눈길을 끌었다. SSG는 지난 2일 창원 NC전이 우천 취소된 후 그라운드에서 환송식을 열었다. 이숭용 SSG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3루 더그아웃 앞에 모여 유니폼 액자, 첫 등판 경기 라인업지 등 선물을 전달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라카와 게이쇼와 SSG 선수들. SSG 제공

SSG 선수들은 여전히 시라카와의 공을 잊지 않고 있다. 1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만난 SSG 투수 최고참 노경은은 "SSG가 선발투수 부상으로 힘든 상황에 시라카와가 팀에 큰 보탬이 됐고, 두산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 또 10월 일본프로야구(NPB) 드래프트 때 꼭 프로팀에 갈 수 있길 응원하고, 계속 포기하지 않고 도전을 이어가 일본 무대를 밟는 걸 보고 싶다"고 응원했다.

시라카와와 절친하게 지낸 좌완 오원석은 "두산에서도 여기에서 한 것처럼 밝고 긍정적으로 야구를 하면서 본인이 원하는 성과를 거뒀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아프지 말고 부상 없이 경기에 나가길 바라고, 다시 야구장에서 보게 되면 재밌을 것 같다. 그때 웃으며 인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시라카와와 호흡을 맞춘 김민식 "경기를 거듭할수록 자신감을 얻으며 좋은 경기운영을 해나간 만큼 두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호흡을 맞춰 즐거웠고 조만간 야구장에서 또 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실 시라카와와의 이별이 가장 아쉬운 이는 통역이다. 금 파트너는 "한국에 온 첫날부터 주위 아는 사람이 많이 없어 저녁 식사도 같이했고, 1주일 동안 출퇴근하며 많은 대화를 했던 게 떠오른다"고 기억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절실해 보였고 승부욕도 있었고, 무엇보다 자존감이 있어서 나이는 어리지만 멋있다고 생각했다. 한 달 동안 내가 코치님 통역을 동시에 하느라 부족한 부분도 있었을 텐데 내색 없이 언제나 밝게 대해줘서 고맙다. 두산에서도 좋은 성과 내길 바라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연락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인천 =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