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안정세… 이창용 “적정시점에 금리인하 고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12회 연속 ‘年 3.50%’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한은, 금리 또 동결했지만…

소수의견 없이 만장일치 결정
李총재 “인플레이션 많이 진정”

美도 고용 냉각·경기위축 여파
9월 기준금리 인하론에 힘실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1일 기준금리를 연 3.50%로 동결했다. 가계대출 급증과 불안한 원·달러 환율을 고려해 통화 긴축 기조를 유지했지만, 내수 부진과 물가상승률 둔화 추세로 보면 금리 인하 여건이 마련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9월 금리 인하에 힘이 실리는 가운데, 금통위도 이날 “물가와 성장, 금융안정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기준금리 인하 시기 등을 검토하겠다”며 4분기 인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3.50%로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해 2월 이후 12회 연속 동결이다. 최근 수도권 부동산 시장 회복으로 가계대출이 급격하게 불어나는 상황에서 환율 불안도 해소되지 않고 있는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금통위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앞으로 성장세를 점검하면서 물가상승률을 목표 수준으로 안정시키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회의에서는 전원일치로 금리 동결을 결정했다”며 “인플레이션에 많은 진정이 진행됐고, 물가 관리 목표에 수렴할 것으로 믿고 있어 향후 적정 시점에 금리 인하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원 전원일치로 동결에 합의해 소수의견은 없었지만, 본인을 제외한 6명의 금통위원 중 2명의 위원은 향후 3개월 이내에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4명의 위원은 3개월 후에도 현행 금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 총재는 “3개월 후에도 금리 수준을 유지한다는 것이 10월에도 금리를 동결해야 한다는 얘기는 아니다”라며 “8월과 9월 등 향후 데이터들을 살펴보고 그에 따라 그때 가서 또 견해가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조건부’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또 “지난 5월에는 ‘깜빡이’를 켤 시기인지 봐야 한다고 말했는데, 지금은 많은 진전이 있어 차선을 바꾸고 적절한 시점에 방향 전환을 준비하는 단계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만, 언제 방향을 전환할지는 부동산 문제나 가계부채, 외환시장 등 앞에서 달려오는 위험들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또 “미국의 통화정책 결정이 환율 등 외환시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금리 인하의) 중요한 고려 사항이기는 하지만, 가계부채나 수도권 부동산 문제 등 국내 금융안정도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종합해서 인하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미국의 경우 제롬 파월 Fed 의장이 “금리 인하 장애물이 어느 정도 제거됐다”고 밝히며 ‘9월 인하’에 한발 다가섰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파월 의장은 10일(현지시간) 열린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우리는 인플레이션만 타깃으로 하는 중앙은행이 아니고 고용 관련 의무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Fed가 최근 고용시장 냉각 및 경기 위축에 따라 통화정책 완화를 고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파월 의장은 11월 미국 대통령선거와 관계없이 데이터에 따라 결정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시장은 Fed가 9월에 금리 인하에 나설 확률을 70.0%로 보고 있다.

반면, 일본은행(BOJ)은 엔화 약세를 완화하기 위해 이번 달 추가 금리 인상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있다. 엔·달러 환율은 지난달 BOJ가 국채 매입규모 축소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영향으로 161엔대까지 치솟은 뒤 여전히 160엔 위에서 머무르고 있다.

김지현 기자 focus@munhwa.com
김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