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깬 마크롱 “극좌·극우 빼고 다 모이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51
프린트
좌파연합내 ‘극좌 LFI’ 고립시켜
범여권에 사회·녹색당 흡수 의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총선이 치러진 지 3일 만에 대국민 서한을 내고 극좌·극우 정당을 배제한 연정 구성 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조기 총선 승부수로 극우 집권은 막았지만 1당 지위를 좌파연합에 내주게 된 현재 정치 지형을 뒤집는 새판 짜기에 나설 것임을 공식 선언한 것이다. 특히 이는 총리직을 놓고 갈등 중인 좌파연합 소속 중 온건 좌파 진영을 연정으로 흡수하려는 의도여서 정치적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10일 마크롱 대통령은 현지 일간지들에 게재한 대국민 서한을 통해 “1차 투표에서는 극우파가 1위에 올랐지만, 여러분은 극우파가 정부에 들어가는 걸 분명히 거부했다”며 “결과적으로 아무도 승리하지 못했다. 충분한 과반수를 확보한 정치세력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민주주의자와 녹색당에서 우파 정당에 이르기까지 이제는 공화주의 세력으로 뭉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좌파연합 신민중전선(NFP)이 요구하는 정부 구성권을 수용하지 않고, 여당인 르네상스당을 중심으로 한 범여권 앙상블에 중도 좌파와 중도 우파를 합류시켜 다수당을 만드는 정계개편에 나서겠다는 의미다. 현재 앙상블이 중도 우파 공화당과 연대 협상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NFP 중 사회당과 녹색당까지 여권으로 흡수하려는 것이다. 앙상블은 168석, 공화당은 45석인데 여기에 사회당 59석과 녹색당 28석을 합치면 300석으로 과반(289석)을 차지하게 된다. 마크롱 대통령의 방안은 현재 NFP가 총리직을 놓고 극좌 성향의 굴복하지 않는 프랑스(LFI)와 사회당·녹색당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NFP 측은 마크롱 대통령 서한 내용에 반발했다. 장뤼크 멜랑숑 LFI 대표는 “왕실 거부권의 귀환”이라고 비난했고 올리비에 포르 사회당 대표도 “대통령은 좌파 진영에서 총리를 임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munhwa.com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