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업계 퇴직자 재취업·수출 인증취득 지원 강화”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50
프린트
정부, ‘생태계 정상화’ 가속

정부가 ‘원전 생태계 정상화’ 추진으로 원전 산업계가 개선세를 보이고 있으나 정책 사각지대에서 애로를 겪는 기업들이 있는 것으로 보고 추가 지원 정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업계 요청에 따라 퇴직자 재취업, 수출 관련 인증취득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최남호 2차관 주재로 ‘원전 생태계 완전 정상화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열고 그간 추진된 원전 생태계 복원 정책 성과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BHI, 국제전기 등 원전 중소·중견기업 9곳과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에너빌리티 등 원전 관련 기관·대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원전 정책과 관련해 보완이 필요한 사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그동안 정부가 원전 생태계 복원을 위해 일감, 금융, 연구·개발(R&D), 인력 등 전방위적 지원을 지속해왔고 이 같은 노력의 결과 최근 원전 산업계의 매출, 투자, 고용 등 주요 지표가 뚜렷한 개선세를 보인다고 평가했다.

산업부는 이런 성과에도 불구하고 탈(脫)원전 이전 수준만큼 일감을 수주하지 못했거나 인력 채용에 애로를 겪는 등 정책 사각지대에 있는 기업들이 있다며 이들 기업을 위한 추가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