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노동 무임금’ 공언해놓고… 전삼노 “임금 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44
프린트
“회사에 파업 근태 신청 금지”
조합원들 징계 받도록 내몰고
대체근무 막아 생산차질 초래
반도체 경쟁력 훼손 우려 커져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한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회사 측엔 현행법을 위반하라고 요구하고 조합원에게도 사실상 불이익을 감수하라는 지침을 내리면서 정상적 노사관계를 흐트러트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상급노조인 한국노총이 아닌 민주노총과의 접점을 늘리면서 조합원의 이익과 회사의 발전보다 노동계 내부 정치에 치중해 반도체 국가 경쟁력을 훼손할 수 있다는 업계 우려도 커지고 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전삼노는 ‘무노동 무임금’ 총파업을 공언하고도 ‘파업으로 발생하는 조합원의 경제적 손실을 보상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회사에 노조법을 위반하고 파업 참여 노조원의 임금을 보전하라는 것이다. 전삼노는 조합원들에게 ‘파업근태 사전 상신 금지’를 지침으로 내렸다. 파업근태 신청 없이 출근하지 않으면, 본인과 부서장에게 경고메일이 발송되고, 사흘 연속 나오지 않을 경우 징계 대상에 오른다. 사실상 조합원들에게 징계를 받으라고 내몬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업계 한 관계자는 “파업근태를 신청할 경우, 어느 사업장에서 근무하는지 알게 돼 대체 근무로 생산 차질에 대비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또 휴가자와 파업 참여자를 구분하지 못하게 해 파업 참여 규모를 더 많이 부풀리려는 의도”로 분석했다.

전삼노가 조합원들에게만 임금인상을 적용해달라고 요구하는 것도 삼성전자 내부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삼성전자 전체 직원이 12만 명인데, 3만여 명 전삼노 조합원의 임금만 올려주라는 뜻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한 것도 전삼노 지도부가 조합원의 반대에도 강성노조인 민주노총에 휘둘린 게 아니냐는 의구심 역시 제기되고 있다. 전삼노가 총파업 이틀째인 10일 체육관에서 선착순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려 했던 교육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집행부가 강연하는 프로그램이었다. 해당 교육 참여자가 100명 미만에 그친 것으로 전해질 정도로 조합원들이 반감이 컸지만, 전삼노는 이후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전삼노가 무기한 파업으로 방침을 바꾼 배경에 파업 동력 저하 등을 타개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반도체 업계에선 노조의 무리한 요구가 자칫 살아나고 있는 반도체 산업계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미국과 일본, 대만 등 반도체 경쟁이 심화하고 있어 노조 파업 리스크를 겪는 한국은 국제무대에서 신뢰도가 떨어져 고객을 유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용권 기자 freeuse@munhwa.com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