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배송 쿠팡, 퀵커머스로 더 빨라진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유통계 ‘1시간배송’ 경쟁 치열

로켓프레시 서비스 결합 유력
대상지역·상품군 놓고 고민 중
촘촘한 물류망 적극 활용할 듯

컬리·올리브영도 본격 서비스


온라인 쇼핑시장 1위 쿠팡이 ‘퀵커머스’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퀵커머스는 도심 내 소매점이나 소규모 물류센터(MFC)를 활용해 배달 라이더가 상품을 빠르면 1시간 이내에 배송하는 서비스다. 이미 ‘로켓배송’으로 전국에 촘촘한 물류망을 갖춘 쿠팡이 퀵커머스까지 발을 넓히면서 유통업계 빠른 배송 경쟁에도 한층 불이 붙을 전망이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퀵커머스 사업을 확대하기로 내부적으로 방침을 정하고 서비스 대상 지역과 상품군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신선식품을 주문한 다음 날 새벽에 배송하는 ‘로켓프레시’ 서비스에 퀵커머스를 결합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퀵커머스 시장은 지난 2019년 배달의민족(배민)이 ‘B마트’를 선보이면서 성장하기 시작했다. B마트는 현재 수도권과 충청, 영남 지역에 70여 개 MFC를 두고 신선식품·간편식·생활용품·소형가전 등 1만여 종 상품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B마트 평균 주문 금액은 사업 초기 대비 3배가량 증가했고, 상품 매출 비용도 전년 대비 34% 증가했다. 이는 배민의 주요 서비스인 음식 배달 사업이 포함된 서비스 매출 성장률(12.2%)을 두 배 이상 웃도는 수준이다.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도 2021년 배달 앱 ‘요기요’ 지분 30%를 인수하고 퀵커머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올해 상반기 GS리테일의 배달 및 픽업 매출 신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106.7%로 집계됐다.

퀵커머스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유통업체들도 늘어나고 있다. 새벽 배송 전문 e커머스 컬리는 지난달 서울 서대문구와 마포구에서 ‘컬리나우’ 서비스를 시작했다. 컬리나우는 컬리의 장보기 상품을 1시간 내외로 배송해 주력 서비스인 ‘샛별배송’(새벽배송)보다 훨씬 빠르다. CJ올리브영도 퀵커머스 서비스인 ‘오늘드림’ 확대를 위해 현재 12곳인 MFC를 내년까지 20곳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다만 퀵커머스가 골목상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지난 21대 국회에서는 퀵커머스가 주변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을 비롯한 도·소매 유통업체 이용시간과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규제 논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