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예람 중사 장례식, 3년2개월만에 진행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43
  • 업데이트 2024-07-11 1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친 “더이상 미룰 수 없어”

공군 성폭력 피해자 고 이예람 중사의 장례식이 사망 3년 2개월 만에 진행된다. 공군은 11일 “고 이예람 중사의 장례가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이 중사가 마지막으로 복무했던 제15특수임무비행단 작전지원전대의 전대장장(葬)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 중사 아버지 이주완 씨는 “수도병원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가해자와 관련자들의 재판에 잇따라 참석하면서 건강이 악화했다”며 “아내 등 다른 가족들도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해 더는 장례를 미룰 수 없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련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는지, 앞으로 남은 관련 재판들도 계속해서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중사 시신은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영안실에 안치돼 있다. 장례식 뒤 이 중사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지난해 2월 공군 보통전공사상심사위원회의 순직 결정으로 국립묘지 안장 자격을 갖췄다.

이 중사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던 2021년 3월 선임인 장모 중사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이를 부대에 신고한 뒤 15비행단으로 전출됐다. 하지만 장 중사와 다른 상관들로부터 회유와 압박 등 2차 가해에 시달리다가 사건 발생 2개월여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해자인 장 중사는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2022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회유를 시도했던 6명은 현재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