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세티, 생애 첫 메이저 대회 4강 진출…‘조코비치 나와라’

  • 연합뉴스
  • 입력 2024-07-11 08: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렌초 무세티[로이터=연합뉴스]



로렌초 무세티(25위·이탈리아)가 생애 처음으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4강에 진출했다.

무세티는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만 파운드·약 875억원) 10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테일러 프리츠(12위·미국)를 3-2(3-6 7-6<7-5> 6-2 3-6 6-1)로 물리쳤다.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4강 고지에 오른 무세티는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와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이 대회 남자 단식 4강 대진은 조코비치-무세티, 카를로스 알카라스(3위·스페인)-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의 대결로 짜였다.

2002년생 무세티는 이 대회 전까지는 메이저에서 2021년과 2023년 프랑스오픈 16강이 최고 성적이었다.

이번 대회 4회전까지 시드 선수를 한 번도 만나지 않는 대진운이 따르면서 8강까지 진출한 무세티는 13번 시드의 프리츠를 맞아 3시간 27분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반면 프리츠는 메이저 대회 준준결승 전적이 4전 전패가 됐다.

무세티의 4강 상대 조코비치는 준결승에서 앨릭스 디미노어(9위·호주)에게 기권승을 거둬 세계 랭킹이나 체력 면에서 무세티에 비해 우위에 있다.

조코비치와 무세티의 상대 전적은 5승 1패로 조코비치가 앞선다.

그러나 올해 프랑스오픈 3회전에서 조코비치가 3-2(7-5 6-7<6-8> 2-6 6-3 6-0)로 힘겹게 이겼다.

조코비치는 당시 이어진 16강전도 5세트 접전을 벌였고 2경기 연속 5세트를 뛴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8강에서 기권했다.

조코비치는 이후 곧바로 무릎 수술을 받아 이번 대회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으나 4강까지 무난히 진출했다.

한편 올해 윔블던 남자 단식에서는 37차례 5세트 경기가 열려 종전 기록이던 올해 호주오픈과 1983년 US오픈의 35회를 넘어섰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