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가 내고 여행 갔는데… 공항서 상사 마주친 여성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2 00: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SCMP 보도화면 캡처



한 여성이 아프다는 핑계를 대고 병가로 해외여행을 가던 중 공항에서 직장 상사를 만나 ‘낭패’를 겪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미국에 살고 있는 여성이 고향인 발리로 가기 위해 비행기 탑승 대기 줄에 서 있다 상사를 만났으나 둘은 결국 같은 비행기를 타고 발리로 향했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발리가 고향인 한 여성은 고향에 가고 싶어 직장에 병원을 예약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병가를 냈다. 그의 상사는 요청을 승인했고 이 여성은 고향에 갈 수 있게 됐다.

여성이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줄을 서고 있을 때 갑자기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렸다. 바로 상사였던 것이다. 상사는 그녀에게 "여기가 병원이냐"고 물었다.

상사도 발리 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는 경악했지만 결국 이들은 같은 비행기에 몸을 싣고 발리로 향했다.

그녀가 직장에 복귀했을 때 고용주로부터 처벌을 받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틱톡에서 ‘그레이스’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현재 미국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