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나토 총장과 北 무기 정보 상호공유 합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2 00: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75주년 정상회의가 개최된 미국 워싱턴DC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양측 "북·러 군사협력 심각한 위협…국제사회 단합 대응"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만나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사용되는 북한 무기에 대한 정보를 상호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날 워싱턴컨벤션센터(WCC)에서 열린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 한 면담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양측은 최근 북한과 러시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해 군사· 경제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했다. 양측은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북·러 군사협력은 유럽·대서양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며, 국제사회가 단합해 대응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 구체적으로, 양측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사용되는 북한 무기에 대한 정보를 상호 공유해 나가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면담에서 "나토는 우리 가치 기반 연대 외교의 핵심적인 파트너"라며 "우리 인도·태평양 지역 파트너 4개국(IP4, 한국·일본·뉴질랜드·호주)은 중점 협력 사업을 바탕으로 우크라이나 지원, 사이버 방위, 허위 정보를 포함한 하이브리드 위협 대응, 인공지능(AI) 등 기술 분야에서 대해 나토와 협력을 심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상호 군사적 호환성을 갖추기 위해 이번에 나토로부터 우리 항공기의 감항 능력을 인증받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파트너국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 재임 기간 한국과 나토 간 파트너십이 비약적으로 발전했고, 지난 3년 동안 IP4 국가들의 나토와의 연대가 더욱 공고하게 구축됐다"고 사의를 표했다. 오는 10월 초 임기를 종료하는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핵심 가치를 공유하며 역량 있는 파트너인 한국과의 협력을 강화한 것이 재임 중 이룬 중요 성과 중 하나"라고 화답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한국과 협력을 중요시하는 이유는 현재의 안보가 지역적인 것이 아니라 글로벌 차원이기 때문"이라며 "이는 러시아의 불법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잘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수행을 지원하고, 그 대가로 러시아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우려한다"며 "따라서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역내 안보뿐만 아니라 글로벌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손기은 기자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