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함과 ‘맑눈광’ 사이 배우 임시완 “지금은 내 ‘결과값’ 찾는 중”
선함과 ‘맑눈광’ 사이 배우 임시완 “지금은 내 ‘결과값’ 찾는 중” 배우 임시완은 "살면서 화를 내고 언성을 높인 경험이 딱히 없다"고 할 정도로 감정의 고저가 크지 않다. 그는 영화 ‘1947 보스톤’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시종일관 차분한 톤으로 자신의 생각을 펼쳐나갔다. 유별나게 사람을 빤히 쳐다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선한 표정으로 생글생글 웃으며 말하니 경계심은 어느새 눈 녹듯 사라지고, 친동생 바라보듯 보게 됐다. "남자 스태프들이 다 좋아했다"는 강제규 감독의 말이 실감났다.그런데 카메라만 돌아가면 눈빛이 돌아간다. 광복 이후 대한민국 선수로서 처음 태극 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서 우승한 마라토너 서윤복과 비행기 테러리스트 진석(‘비상선언’),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 여성을 철저히 괴롭히는 사이코패스 준영(‘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사이의 간극은 까마득하게 멀다. 그 나이 또래에서 임시완만큼 선함과 악함의 극단을 오가며 결과물을 보여주는 배우는 많지 않다. 매번 도전하며 새로운 변수를 입력하는 임시완은 그의 말마따나 최종 ‘결과 값’이 궁금해지는 배우다.임시완이 이번 영화에서 연기한 서윤복은 역사적 의미를 지닌 실존인물이란 점에서 무게감이 남다르다. "태극마크를 달고 찍는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는 임시완은 "매 장면마다 나라를 대표하는 마음으로 심혈을 기울여 찍었다"고 말했다. 마라토너로서 몸을 만들기 위해 총 8개월 간 식단 조절을 하며 뛰고 또 뛰었다. 임시완은 "그 맛있다는 밥차도 포기하고, 술도 끊어야 했다"며 "인간이기를 포기했다고 할 정도로 식욕을 포기했던 시간들"이라고 회상했다. 체지방 수치 6%는 그 결과물이다. 중간에 손기정배 마라톤 대회에서 뛰기도 했던 그는 마라톤이 취미가 됐다. "출발점에서 뛰고 도착점에서 완료한다는 단순 명쾌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점이 좋다"고 말했다."영화를 찍으면서 국가대표만큼의 의지를 불태우자는 마음가짐을 가졌어요. 매 작품마다 ‘내 영혼을 불태워야겠다’고 하는 게 미덕이겠지만, 그게 인간으로서 쉬울까요. 이 작품만큼 내 영혼을 불태우겠다는 의지로 찍긴 힘들 것 같아요."문득 임시완에게 궁금해졌다. 누구보다 선한 인상과 언뜻언뜻 비치는 맑은 눈의 광기 사이를 오가는 배우 임시완은 ‘착한 놈’과 ‘나쁜 놈’ 중 어떤 게 연기하기에 편할까. 또 재미있을까.임시완은 "공감의 영역이라면 서윤복 선생님 같은 역할이 공감을 하기 쉽다"면서 "악역을 할 때는 제 안에서 공감을 끌어내기 힘들기 때문에 관점을 바꾼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살인자를 연기할 때 ‘이건 정말 뛰어난 예술의 영역이야’, ‘나는 예술 작품을 만드는 거야’, ‘이렇게 하는 건 나의 숭고한 희생이야’라는 식으로 관점을 바꾼다"며 자신만의 비법을 공개했다.임시완이 다양한 역할에 도전하는 것은 앞으로를 위해서다. 그는 "배우로서 이제껏 해왔던 방식은 나를 백지화하는 작업, 어떠한 것도 잘 담아낼 수 있도록 준비하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늘 "‘이런 걸 해낼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내가 해보지 못한 저런 것도 해낼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도전한다"고 덧붙였다. "어느 날 문득 생각했어요. 배우란 직업이 지금 내 인생의 중심점인데, 배우 임시완의 다음 모습은 뭘까. 다양한 도전을 연속적으로 했을 때, 여러가지 수치가 입력된다면, 임시완 하면 정확히 구체화하는 굵직한 ‘결과 값’이 나오지 않을까요."이정우 기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