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5일부터 후쿠시마 오염수 7800t 2차 방류…준비작업 시작
日, 5일부터 후쿠시마 오염수 7800t 2차 방류…준비작업 시작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정부 공식 명칭 ‘처리수’) 2차 방류를 위한 준비작업을 3일 시작한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바닷물에 희석한 소량의 오염수를 대형 수조에 넣은 뒤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측정한다. 삼중수소 농도가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확인되면, 예고한 대로 오는 5일 2차 방류를 시작한다.도쿄전력은 2차 방류 기간에 1차 때와 거의 같은 양인 약 7800t의 오염수를 대량의 해수와 섞어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로 내보낼 계획이다. 소요 기간은 약 17일이며, 하루 방류량은 460t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전력은 2차 방류할 오염수의 시료에서 탄소-14, 세슘-137, 코발트-60, 아이오딘-129 등 방사성 핵종 4종이 미량 검출됐지만, 방류 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앞서 도쿄전력은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오염수 1차 방류분 7788t을 처분했다. 아울러 도쿄전력은 오염수 방류로 인한 이른바 ‘소문(풍평) 피해’ 사례 접수를 전날부터 시작했다. 도쿄전력은 소문 피해로 수산물과 농산물 등의 가격이 하락하거나 매출이 감소했을 경우, 외국의 수입 금지 조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비용이 발생한 경우에 배상할 방침이다.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 이후 중국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했고, 러시아도 금수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염수 방류에 따른 소문 피해 규모가 현재 100억 엔(약 907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도쿄도는 오는 27일부터 12월 8일까지 도내 초밥 상점이나 생선가게에서 해산물을 먹거나 구입하는 사람에게 최대 1000엔(약 9000원) 상당의 포인트를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도쿄도는 같은 기간에 후쿠시마현을 여행하는 도내 거주자나 통근자 등에게 경비 일부를 지원하는 행사도 실시할 계획이다.노기섭 기
기사 더보기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