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보다 수시가 유리”… 신입 구직자 66.2% 응답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0-05-11 12:25
기자 정보
김온유
김온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신입 구직자 약 70%가 공개 채용보다 수시 채용이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인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876명을 대상으로 ‘수시 채용과 공개 채용 중 유리한 채용’을 조사한 결과, 66.2%가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으로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가운데 중소기업(83.9%), 외국계 기업(76.7%), 중견기업(73.5%), 벤처·스타트업(65%) 지원자들은 수시 채용이 유리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반면, 대기업(41.1%)과 공기업(54.1%)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유일하게 대기업 지원자들 사이에서만 공개 채용이 유리하다고 느끼는 이들(58.9%)이 수시 채용 선택자보다 많았다.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 같은 이유는, ‘특정 시기에 몰리지 않고 그때그때 지원이 가능해서’가 72.1%(복수응답)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스펙보다 직무 역량을 중요하게 평가할 것 같아(31%) △필요 시 채용이 진행돼 모집 인원이 많을 것 같아(28.8%) △직무별로 준비해야 할 점이 명확해서(26%) △전공 관련 직무 채용이 늘 것 같아(18.4%) 순이었다.

공채가 유리하다고 응답한 구직자들(296명)은 △시즌이 정해져 있어 계획적인 준비가 가능해서(67.9%·복수응답) △취업 준비 방법이 정형화돼 있어서(44.9%) △대규모 채용으로 모집인원이 많을 것 같아서(40.2%) △공통 직무 등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어서(24%) 를 꼽았다.

김온유 기자 kimonu@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