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보병부대에 국산 K-14 저격소총 보급 완료…한밤중 1㎞ 거리 ‘명중’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1-01-26 14:23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4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보병부대에 보급이 완료된 K-14 저격용 소총. K-14에 소음기가 장착된 모습. 방위사업청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측경. 방위사업청 제공


방사청, 8년 만에 전력화 마쳐…100% 국내 기술로 개발
저격수 임무 능력 향상으로 군의 전투력 상승 기대


야간에도 1㎞ 거리에서 적을 조준해 정밀사격할 수 있는 ‘저격용 소총’이 특수부대에 이어 일반 보병부대까지 보급이 완료됐다.

방위사업청은 2012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추진한 ‘저격용 소총 사업’이 최종 완료됨에 따라 모든 야전 부대에 K-14 소총과 관측경이 배치됐다고 26일 밝혔다.앞서 K-14 저격용소총은 2013년 특수전부대를 중심으로 처음 보급된 뒤 2017년 말까지 보병대대 등 일반부대까지 확대 배치됐다. 초기에는 주간조준경과 탄약을 전량 수입에 의존했으나, 2016년 말 소총, 주·야간조준경, 탄약까지 모두 국산화에 성공했다.

‘저격조’는 통상 넓은 시야에서 숨어 있는 적의 위치를 파악하는 관측수와 관측 정보를 토대로 정확히 사격하는 저격수로 구성되는데, K-14 소총과 관측경은 국내 지형에 최적화해 개발된 국산 무기체계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사격 시 반동을 최소화해 명중률을 높이는 볼트액션(반자동) 방식인 K-14 소총은 800m에서 최대 1㎞까지 떨어진 표적을 명중할 수 있다. 정밀도는 1MOA(Minute of Angle)로, 약 100m에서 지름 3㎝ 정도 표적을 명중시킬 수 있다는 의미다. 관측경 성능도 과거 해외에서 도입해 사용하던 것에 비해 대폭 향상됐다.

관측경의 주간 망원경은 1.5∼2.5㎞ 밖에 있는 사람을 인지할 수 있으며, 야간에도 열상 카메라를 통해 약 500m∼1.5㎞ 거리의 사람을 식별할 수 있다. 안개가 낀 상황에서도 열상 관측이 가능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특히 야간에 달빛이나 별빛 등 미세한 광선을 흡수해 영상을 밝게 보이게 하는 ‘미광증폭(微光增幅)’ 방식이 적용돼 일반 야간조준경보다 더 신속하게 표적을 탐지할 수 있다. 관측경의 고정밀 레이저는 표적이 2∼4㎞ 이상 떨어진 상황에서도 거리를 정확히 측정하는가 하면, 창문에 빛이 반사돼 맨눈으로 볼 수 없는 ‘유리창 뒤 표적’도 관측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적에 관측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측경 렌즈가 빛에 반사되지 않는 ‘킬 플래시’가 장착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저격용 소총과 관측경이 일반 보병부대까지 확대해 보급되면서 일선 부대의 전투력이 크게 향상됐다”며 “국내 실적을 기반으로 수출에도 성공했으며 지속적인 성능개량을 통해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