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6사태 대국민 연설 전 ‘시위대 비판’ 문구 삭제증거 나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7-26 11:19
업데이트 2022-07-26 11:53
기자 정보
김현아
김현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사 특위, 연설문 초안 공개
‘폭력 사태 기소’ 내용 등 지워
책임론 확산 속 ‘정계’ 컴백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6 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 다음날 대국민 연설을 준비하며 원고에서 시위대의 기소를 촉구하는 문장을 직접 삭제한 증거(위 사진)가 25일 공개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책임론이 거세지는 가운데, 그는 26일 지지그룹 연설로 퇴임 1년 반 만에 워싱턴을 찾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1·6 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을 조사 중인 하원 특별위원회 소속 일레인 루리아 민주당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국가 치유에 대한 발언’이라는 제목의 연설문 초안이 담긴 영상을 게시했다. 1·6 사태 다음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진행하려 했던 것으로, 공개된 초안에는 ‘나는 법 위반자들(시위대)이 기소될 수 있도록 법무부에 지시했다’ ‘처벌은 신속하고 확고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검은색 펜으로 지워져 있었다. 시위대를 향해 “당신들은 나를 대표하지 않는다”고 경고하는 내용에도 줄이 그어져 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딸 이방카 전 대통령 보좌관은 해당 문서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특위에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시위대를 비판하거나 이들이 법적 조치를 받게 될 것이라는 내용을 직접 지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6 사태에 대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입 정황, 이후 사건을 명확하게 규명하려 하지 않았던 점 등이 속속 공개되며 특위의 화살이 점점 더 그를 향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26일 자신을 지지하는 싱크탱크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 연구소’에서 연설하는 것을 시작으로 워싱턴DC에 본격 복귀한다. 일반적인 정책 연설보다는 해당 싱크탱크의 특정 강령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