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법률대리인 “연예활동 전반 매출 및 정산 내역 공개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4 09:24
  • 업데이트 2022-11-24 09: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


18년간 몸담았던 소속사를 상대로 음원 정산 등의 문제를 제기한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추가 조치를 취할 의지를 밝혔다.

이승기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태평양/법무법인 최선 측은 24일 “이승기는 음원료 정산 외에도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 사이의 제반 법률관계에 대하여도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 몇 건의 내용증명을 통해 이승기 연예활동 전반에서의 매출 및 정산 내역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줄 것을 요청하였으며,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성실한 회신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승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15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그가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하여 줄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법률대리인 측은 “이승기는 데뷔 이후 18년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어 활동하여 왔고, 연예활동 및 정산과 관련하여서는 후크엔터테인먼트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 그 동안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음원료에 대하여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고 있었고, 최근에야 후크엔터테인먼트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면서 “이에 이승기가 수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하였으나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는 마이너스 가수다’라는 등의 여러 거짓된 핑계를 대며 내역의 제공을 회피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이승기는 소속사 대표 등으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듣기도 하였는데, 이에 단순히 음원료 정산의 문제를 떠나 오랜 기간 연을 맺어오며 가족처럼 의지해왔던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의 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하여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안진용 기자
관련기사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