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따라다니며 1억 쓴 아내…알고보니 ‘연매출 300억’ 자산가

  • 뉴시스
  • 입력 2022-12-21 15:28
  • 업데이트 2022-12-21 16: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2022.12.21.(사진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김호중을 너무 사랑하는 아내가 ‘진격의 언니들’을 찾았다.

지난 20일 방송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에서는 김호중에게 빠진 아내와 남편이 출연했다. 남편은 “아내가 다른 남자에게 푹 빠져서 지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사연을 전했다.

3MC가 심각한 표정을 짓자 남편은 “성악가이자 트로트 가수”라며 입을 열며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김호중을 지목했다. 이어 남편은 “김호중을 따라다니며 아내가 쓴 돈이 3년간 1억원 정도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남편은 “아내가 연 매출 약 300억원인 식품 사업으로 번 돈을 쓰는 것”이라 덧붙였고, 김호영은 “1년 매출 300억 원이면 덜 썼다”며 부인 편을 들었다.

박미선은 집안을 장식한 김호중의 굿즈와 사진을 보고 “세 명이 사는 기분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남편은 “‘아리스’(김호중 공식 팬클럽명) 아내를 위해 직장에 공식 색인 보라색을 입고 매일 직장에 간다”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 없이 해맑아 보이는 아내었으나, 그에게도 아픔은 있었다. 남편은 “아내가 그간 몸이 편치 않았는데 김호중 팬이 된 이후로 정신도 건강도 좋아졌다”며 김호중에게 고마워했다.

곧이어 아내를 위한 김호중의 영상 메시지가 공개됐다. 영상 속 김호중은 “저의 음악을 좋아해 줘서 고맙다”고 아내에게 인사했고, 아내는 기뻐하며 눈물을 흘렸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