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육군 아미타이거 여단, 최초 한미 연합훈련 실시

  • 문화일보
  • 입력 2023-01-14 09:59
  • 업데이트 2023-01-14 11: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경기 파주 무건리훈련장에서 열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연합훈련’에서 육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대원들이 분대 전술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육군이 13일 경기도 파주 무건리훈련장에서 진행 중인 한미 연합 실기동훈련(FTX) 현장을 국내외 취재진에 공개했다.

지난 2일 시작해 15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훈련에는 육군 아미 타이거 시범여단과 미 2사단/연합사단 예하 스트라이커 여단에서 각각 장병 400여명이 참가했다.

육군 K808 차륜형 장갑차 ‘백호’, 미 스트라이커 장갑차, 정찰드론, 무인항공기(UAV), 대전차미사일 ‘현궁’ 등 다양한 무기체계도 투입됐다.

이번 훈련은 아미 타이거 시범여단이 작년 6월 창설 후 처음으로 참가한 한미 연합훈련이다. 군 전체로 올해 첫 연합 실기동훈련이기도 하다.

아미 타이거 시범여단은 유·무인 복합체계 등 미래 지상군의 첨단 전력과 작전수행 개념. 최적화된 부대구조를 검증하는 부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한미 장병 800여 명과 K808차륜형장갑차, 미 스트라이커장갑차, 정찰드론, 무인항공기(UAV), 대전차미사일(현궁) 등 다양한 무기체계가 투입됐다.사진공동취재단



아미 타이거 여단과 스트라이커 여단 각 1개 대대가 중대 단위로 연합전투팀을 구성해 분대 전술훈련, 소대 공격·방어작전, 장갑차 기동훈련 등 3개 코스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연합훈련에서 장병들이 적 탐지 등 임무수행을 위해 정찰드론을 조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찰드론이 적 탐지 등 임무수행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훈련에는 UAV와 드론 전력 검증도 이뤄졌다. 미니 비행기 형태를 한 UAV는 고도 약 8㎞ 상공에서 장거리로 비행해 적진을 감시하고, 드론은 근거리 정찰 임무를 수행한다. UAV와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지휘소로 실시간 전송돼 작전에 활용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연합훈련’에서 육군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대원들이 훈련을 마친 뒤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연합훈련은 첨단전력을 운용하는 아미 타이거 시범여단과 막강 화력·기동력을 자랑하는 스트라이커 여단이 만나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과 전술·소부대전투기술 공유에 초점을 두고 기획됐다.

심만수기자
심만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