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은 15분, 얼음물 속 조종사를 구조하라”…공군 혹한기 구조훈련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09:43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구조사들이 3일 실시된 혹한기 구조작전 훈련에서 충북 진천군 초평저수지에서 조난자를 확보해 들것에 눕혀 고정시킨 후 탐색구조헬기 조종사에게 수신호를 보내고 있다. 공군 제공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조종사 조난’ 가정해 구조·후송 임무 수행
‘특수작전 통달’ 공군 항공구조사, 진천 초평저수지서 혹한기 구조 훈련



"전달! 전달! 전달! 13시 30분 부 스크램블(긴급발진) 발령! 사유 탐색구조!"

지난 3일 충북 진천 초평저수지에서 긴급발진 명령이 다급하게 울려 퍼지자 공군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소속 항공구조사 40여 명과 HH-32, HH-47, HH-60 탐색구조헬기가 날아올랐다.

이날 혹한기 구조작전 훈련은 겨울철 얼어붙은 강이나 호수에 조난된 조종사를 구조하는 상황을 가정해 펼쳐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HH-47 탐색구조헬기(앞)가 3일 충북 진천군 초평저수지에서 구조용 인양기(HOIST)로 조난자 구조 훈련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한겨울 영하의 온도 속 얼음물에 빠졌을 때 조난자의 생존 가능 시간은 15분을 넘지 않아 신속한 구조가 필수라고 공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장에 도착한 항공구조사들은 조난자 위치를 확인한 뒤 지체 없이 얼음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조난자 상태를 확인한 항공구조사가 헬기 조종사에게 수신호로 상황을 알리자 탐색구조헬기가 저고도로 수상에 접근, 구조용 인양기(호이스트)를 내렸고 고리·바스켓·들것 등 구조 장비로 조난자 구조 작업이 진행됐다.

조난자와 함께 헬기에 탑승한 항공구조사들은 기내에서 조난자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응급처치를 시행하면서 공군 항공우주의료원으로 후송하며 훈련을 마무리했다.

공군 항공구조사(SART·Special Air Rescue Team)는 전시 작전 중 조난된 조종사를 구조하기 위해 적진에 투입되는 특수요원이다.

이들은 사격, 공중침투(고공강하), 산악등반, 수상·수중 침투(스쿠버), 응급의료 등 특수작전에 필요한 모든 능력을 갖춰야 하며, 이를 위해 총 1년의 훈련과정을 거친다.

평시에는 항공기 사고구조, 환자 응급처치 및 후송, 각종 재해·재난 시 대민지원 등 임무를 수행한다. 지난해 3월 경상북도 울진 및 강원도 삼척·강릉 지역의 대규모 산불 진화 작전과 9월 포항 힌남노 태풍피해 지역 인명구조 작전에도 투입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기여했다.

훈련에 참여한 항공구조사 이수명 상사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구조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평소 끊임없이 훈련에 임한다"며 "‘반드시 구조한다’는 항공구조사의 임무 구호처럼, 언제 어디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조난된 조종사와 전우는 우리가 구하러 간다는 믿음을 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구조사들이 조난자를 확보해 구조용 인양기(HOIST)로 조난자를 끌어올리고 있다. 공군 제공



훈련을 주관한 특수탐색구조대대장 신행종 중령은 "이번 훈련은 혹한의 악조건 속에서도 구조작전을 완수할 수 있도록 임무 수행에 능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다양한 조난 상황을 가정한 실전적 훈련으로 전천후 구조작전 능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