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6’ 680만 원 받을때 ‘모델3’는 260만 원만 받는다[자동차]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13 09:03
업데이트 2023-02-13 10:34
기자 정보
황혜진
황혜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 ‘아이오닉6’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모델3’



■ 확 바뀐 전기차 보조금 꼼꼼하게 따져라

5700만원 미만 100% 지원
8500만원까지는 50% 보조
전비·AS 등 평가 20% 차등

국산 중 현대·기아차 최고액
수입차보다 최대 140만원 ↑

전기버스는 배터리 특성 반영
중국산 최대 5000만원 보조
현대 대형버스는 7000만 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 개정안이 지난 2일 발표되면서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바빠지고 있다. 차량별로 지원규모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달라진 부분이 많아 구매 전 지급 조건을 꼼꼼히 따져보지 않으면 자칫 낭패를 볼 수 있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 규정을 정리해봤다.

◇최대 보조금 700만→680만 원, 100% 지원 기준은 5700만 원 미만으로 상향 =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국고 보조금은 최대 680만 원으로 최대 700만 원이었던 지난해보다 20만 원 줄어든다. 보조금은 크게 ‘성능 보조금’(주행·연비보조금)과 ‘인센티브 보조금’으로 나뉜다. 최대 500만 원(중대형 전기차 기준)을 지급하는 성능 보조금은 전기차 연비, 주행거리, 정비센터 등 사후 관리 역량에 최대 20% 차등을 둬 지원한다. 차량 가격이 5700만 원 미만이면 100%, 5700만∼8500만 원 미만은 50%를 지급한다. 8500만 원을 초과하는 차량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성능 보조금에는 상한선 항목도 추가했다. 중대형은 500만 원(지난해는 600만 원), 소형은 400만 원, 초소형은 350만 원이다.

최대 180만 원을 지원하는 인센티브 보조금은 크게 3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첫째는 ‘저공해차 보급 목표’를 달성한 업체에 주어지는 ‘보급목표 이행보조금’ 140만 원이다. 또 최근 3년 내 급속 충전기를 100기 이상 설치한 제작사가 생산하는 차량에 지원하는 ‘충전인프라보조금’ 20만 원, 혁신기술(V2L)을 적용한 차량에 지원하는 ‘혁신기술보조금’ 20만 원 등이 있다.

이행보조금은 현대자동차·기아·쌍용자동차·르노코리아자동차·한국지엠 등 국산 5개사와 메르세데스 벤츠·BMW·폭스바겐·토요타·혼다 등 외산 5개사가 받는다. 테슬라는 이행보조금이 지원되지 않는다. 충전 인프라를 100기 이상 갖춘 곳은 수입차 중에선 테슬라와 메르세데스 벤츠뿐이다. V2L을 지원하는 차종은 현대자동차그룹밖에 없다. 이에 따라 보조금이 100% 지급되는 차량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국산차 vs 수입차’ 보조금 격차 커져 =‘5700만 원 차량가’ 조건이 맞는다고 할지라도 보조금을 100% 다 못 받는 경우가 대다수다. 인센티브 보조금 규정에 직영서비스센터와 정비 이력 전산망 보유 여부 등이 반영됨에 따라 수입 전기차 보조금이 국산 차보다 최대 140만 원 줄어들 전망이다.

680만 원의 최대 보조금을 받은 곳은 현대차와 기아뿐이다. 테슬라는 260만 원만 받는다. 기존에 현대차·기아가 700만 원, 테슬라가 310만∼315만 원을 받았던 것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또 벤츠 전기차 EQB는 275만 원, BMW의 iX3는 293만 원을 받는다. 이 차량들은 기존 대비 각각 15만 원, 7만 원 줄어들었다. 폴스타의 폴스타2(싱글모터)도 지난해 모델에 따라 최대 591만 원의 국고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었는데 올해는 488만 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스바겐 ID.4는 560만 원, 아우디 Q4 e-트론은 253만 원을 받는다. 보조금 지급액이 가장 낮은 차는 폴스타2(듀얼모터)로 201만 원을 받는다. 현대차가 받는 최대 금액(680만 원)과 479만 원 차이가 난다.

전기 버스도 ‘배터리 특성 평가’를 도입해 최대 7000만 원(중형은 최대 5000만 원)인 보조금이 차등지급된다. 지난해 중국산 버스가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국내 시장을 잠식한 데 따른 조치다. 전기 버스인 현대차의 일렉시티는 최대 7000만 원을 받지만, 피라인모터스·한차 같은 중국산 대형 버스는 3000만∼5000만 원 수준의 보조금을 받는다. 현대차·기아가 생산하는 포터와 봉고 전기차는 1200만 원, 중국산 마사다 밴은 최대 1082만 원의 보조금이 책정됐다. 한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보조금 액수가 차종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개편안에 따라 국내에선 현대차의 입지가 더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