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통령실, 日과 독도 영유권·위안부 논의했는지 밝혀야”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9 16:43
업데이트 2023-03-19 16:53
기자 정보
권승현
권승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한일정상회담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한일정상회담에서 독도 영유권·위안부 합의 문제가 거론됐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실에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일본 기하라 세이지 관방 부장관은 회담 직후 (현지 언론에) ‘독도 문제가 포함됐고,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밝혔다”며 “그런데도 대한민국 대통령실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었다고 강변하기만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향해 “일본 주장이 사실이 아니면 왜 거짓말을 하냐고 항의하지 못하느냐”며 “거짓말을 하는 것은 일본이냐, 아니면 한국이냐”고 따졌다.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박진 외교부 장관의 설명을 언급하며 “기시다 총리의 해당 언급이 있었다는 말이냐. 그런데도 윤 대통령은 맞받아 따지지 않고 침묵으로 넘겼다는 말이냐”고 추궁했다. 박 장관은 전날 KBS 9시 뉴스에 출연해 “(정상회담에서) 독도라든지 위안부 문제는 의제로서 논의된 바 없다”면서도 “정상회담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일본에 외교관계를 복원해달라고 사정하러 간 것이냐. 왜 당당하게 따지고 항의하지 않았는지 말을 해보라”고 비판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17일 언론 공지를 통해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논의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권승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