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부터 쌍꺼풀 수술해야 하는 경우는?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7 15: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린아이들도 속눈썹이 안구를 찌르거나, 눈꺼풀이 눈을 과도하게 덮고 있으면 쌍꺼풀 수술을 시행한다. 김안과병원 제공



선천성 안검내반, 안검하수 등 치료 목적의 경우
영유아기 눈 상태, 평생 시력발달에 영향, 빨리 치료해야



보통 쌍꺼풀 수술로 인식하는 눈꺼풀 수술은 미용 목적으로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눈 기능과 관련된 치료 목적으로도 많이 시행된다. 치료 목적의 눈꺼풀 수술은 명확한 연령제한이 없지만, 일반적으로 만 3세부터 시행한다.

27일 김안과병원 성형안과센터에 따르면 눈꺼풀 수술이 가능한 최연소 나이는 보통 만 3세다. 물론 미용 목적이 아니라 치료 목적으로만 진행한다. 어린 나이에 치료 목적으로 눈꺼풀 수술을 하는 경우는 속눈썹이 안구를 찌르는 안검내반과 눈꺼풀이 처지는 안검하수 수술이 대표적이다. 안검내반은 눈꺼풀 가장자리가 눈 쪽으로 말려 들어가 속눈썹이 각막을 찌르는 질환이다. 후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많지만 어린아이들은 대개 선천적인 이유로 발생한다.

출생부터 만 1세쯤까지는 눈썹이 매우 부드러워 각막에 상처를 내거나 자극을 주는 경우가 매우 드물다. 아이가 성장해 눈꺼풀도 자리를 잡아 눈썹 찔림이 개선되기도 한다. 그런데 눈썹이 점점 두꺼워지는 만 3~4세까지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눈의 통증, 이물감, 충혈, 눈부심, 눈가 짓무름 등의 증상까지 나타나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배경화 김안과병원 성형안과 전문의는 "성장하면서 눈꺼풀 모양이 변하지 않는다면 이런 증상은 더 심해질 수도 있으므로 하루빨리 수술해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며 "각막손상이 반복되면 각막염이나 각막 궤양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시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수술방법은 눈꺼풀 아래쪽 피부를 절개한 후, 눈썹을 눈 쪽으로 밀어내는 살들을 모두 정리하고 다시 봉합하는 방법이 일반적이다. 이 수술은 안구 쪽으로 밀려있던 속눈썹이 밖으로 자연스럽게 돌아 나와 눈을 더 이상 찌르지 않게 된다.

눈을 완전하게 뜨지 못하는 안검하수는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것으로 인식되곤 하는데, 선천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윗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이 완전하게 형성되지 않거나 근육 발달에 이상이 있어서 눈꺼풀이 불완전하게 떠지고, 눈꺼풀 틈새가 작은 상태로 태어나는 것이다. 정도가 심하면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면서 시력발달이 되지 않아 약시가 생길 수 있다. 약시는 치료시기를 놓치면 안경으로도 교정되지 않는 시력장애다.

선천성 안검하수는 성장과정에서 저절로 개선되는 경우가 거의 없으므로 대부분 수술로 교정해야 한다. 늘어진 고무줄 일부를 잘라내어 다시 팽팽하게 만들 듯, 근육 일부를 절제한 후에 봉합한다. 정도가 아주 심하다면 실리콘이나 근막 등 눈꺼풀 올림근을 대체해 줄 수 있는 보조재료를 사용해 윗눈꺼풀을 이마근육에 고정시키는 방법으로도 교정이 가능하다.

치료시기는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안검하수로 인해 시력저하가 발생한다면 3세 이후에 실시한다. 다만 시력발달에 문제가 없다면, 주기적으로 안과검진을 받으며 청소년기까지 경과를 지켜보다가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더 좋은 경우도 있어, 성형안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배경화 전문의는 "영유아기의 눈 상태는 평생의 시력발달에 영향을 미치므로 늦지 않게 안과에 내원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와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용 목적의 쌍꺼풀 수술도 청소년기에 가능할 수도 있다. 눈꺼풀을 간단하게 접어주는 매몰법 쌍꺼풀 수술을 받는 것은 청소년기에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눈꺼풀 지방을 과도하게 제거하면 20~30대 초부터 윗눈꺼풀이 움푹 들어가 실제보다 나이가 더 들어 보이고, 생기 없는 인상이 될 수 있다. 과하게 안와지방을 제거하거나, 뒷트임, 밑트임과 같은 안구 표면에 악영향을 주는 수술은 무리하게 시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용권 기자
이용권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