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주택가서 ‘女 납치살해’…경찰, 용의자 3명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3-03-31 19:05
  • 업데이트 2023-03-31 23: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주택가에서 여성을 납치 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들이 긴급 체포된 가운데, 31일 오후 유기한 시신이 발견된 대전 대덕구 대청호 인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짐을 싣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 납치하는 것 같다” 신고에 CCTV 추적
경찰, 30대 남성 용의자들 3명 순차적 체포
‘대청댐 인근에 시신 유기’ 진술…수색 후 확인



서울 강남의 주택가에서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남성 3명이 31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유기된 피해자의 시신도 확인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11시48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여성 A 씨를 납치해 대전 인근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용의자 3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

용의자들은 납치에 사용한 차량을 이튿날 대전 모처에 버린 뒤 렌터카를 이용해 충북 청주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버려진 차량에서는 소량의 핏자국과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30대이며, 살해 후 피해자 시신을 대전 대청댐 인근에 유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들이 특정한 지역으로 인력을 급파해 수색 작업을 벌여 피해자의 시신을 수습했다.

앞서 경찰은 “여성을 차에 강제로 태워 납치하는 것 같다”는 내용의 목격자 신고를 받고 사건이 발생한 지점 인근의 폐쇄회로(CC)TV 분석 등으로 남성 2명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첫 용의자 B(30) 씨를, 오후 1시 15분쯤엔 C(36) 씨를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서 각각 체포했다. 이후 나머지 공범 1명을 강남구 논현동에서 검거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관련기사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