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185곳 합격하고 장학금 130억 제안받은 美16세…선택은 ‘아이비리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6 15:31
  • 업데이트 2023-05-06 15: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대학 185곳에 동시에 합격한 16세 흑인 고교생 데니스 말릭 반스가 입학을 최종 결한한 코넬대의 티셔츠를 입고 있다. AP·뉴시스



결국 코넬대 공대 입학 선택
“내 성공을 준비해주는 대학”




미국의 대학 185곳에 동시에 합격해 화제가 된 흑인 고교생이 결국 아이비리그의 코넬대를 선택했다.

5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국제고를 졸업한 16세의 데니스 말릭 반스는 올해 가을학기에 코넬대에 진학한다고 밝혔다. 코넬대 티셔츠를 입은 채 직접 자신의 결정을 전한 반스는 “아이비리그 공대 중에는 코넬대가 최고”라며 “나의 성공을 준비해주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대학에 다니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코넬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이후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로 진출하고 싶다는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반스는 185개 대학에 동시 합격한 데다, 총 1000만 달러(약 132억 원) 정도의 장학금 제안을 받아 주목됐다. 그가 다니던 뉴올리언스 국제고는 대학 185곳에 동시 합격한 반스가 세계 최고 기록이며 이를 공식화하기 위해 기네스북에 연락했다고 밝혔다.

반스는 “점점 더 많은 학교에 지원할수록 합격 대학 숫자와 장학금 액수가 늘어났고 흥미를 느꼈다”며 (세계 최고) 기록에 가까워졌다는 말을 들었을 때 그냥 도전해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성취에는 가족들의 지원이 있었다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를 존경하며 이들에게 조언을 얻고 싶다고 덧붙였다.

코넬대 공대는 반스와 그의 가족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며 “미래를 이끌어갈 리더들을 우리 캠퍼스에서 환영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