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줄 마른’ 김정은 “출신성분 따지지 말고 정예해커 무조건 뽑아라”…해킹 국가총력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06 1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12일 열린 평양 화성지구 1만세대 살림집 건설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선글라스를 쓴 채 착공식 연단에 오른 김 위원장의 모습. 노동신문·뉴시스



경제제재 속 확실한 ‘돈줄’ 해킹 강화 통한 통치자금 확보 해석
핵·미사일 올인 자금 부족 北 전체 예산 18% 해킹으로 벌어들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해커를 양성할 때 출신 성분을 따지지 말고 실력 좋은 인재는 무조건 뽑으라"고 지시한 것으로 6일 전해졌다. 국제사회 대북 제재 속 막대한 핵·미사일 개발 자금에 투자하느라 통치자금 등 돈줄이 마른 김정은 위원장이 정권 유지의 버팀목으로 가상 자산 등 해외 해킹을 위해 국가총력전을 펴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이 해커 직접 선발에 관여할 정도로,‘돈이 되는’ 정예 해커 확보에 각별한 공을 들이는 셈이다.

6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정보기술(IT) 인력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리에서 정권 지도부를 향해 이같이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혈통’에 따라 거주지, 직업 등 사회적 신분이 결정되는 북한에서 혈통과 무관하게 ‘실력’에 따른 인재 기용은 매우 이례적으로, 수지타산이 맞는 해킹을 강화하기 위해 해커 양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2013년 "사이버전은 핵·미사일과 함께 우리 군대의 무자비한 타격능력을 담보하는 만능 보검"이라며 핵·미사일과 함께 3대 핵심사업으로 사이버전을 위한 해커 육성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2017년 6차 핵실험을 거치며 북한 해커들은 불법적인 해외 해킹을 강화하고 있다. 유엔 등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며 해외 취업 등에 제한이 가해지며 외화벌이 통로가 막히자 통치자금 확보에 차질이 생긴 김정은 정권이 사이버 공간에서 불법 돈벌이에 본격적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사이버 전력을 6800여 명(2022년 기준) 규모로 미국 중국 러시아 이스라엘에 이어 세계 5위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정권 존망에 달린 정예 해커를 뽑는 데 출신 성분을 따지지 말라고 지시한 건 매우 상징적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한 학생이 평양 만경대소년학생궁전에서 컴퓨터를 배우고 있다. 해커는 북한 청년층에게 인기 있는 직업이다. 한국에서 젊은이들이 의대에 몰리듯 북한의 최고급 인재들은 핵·컴퓨터공학을 다루는 전공을 선호하는 셈이다. 사진공동취재단



해커 선발도 과거에는 출신 성분이 반영됐지만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북한이 ‘A급 해커’ 확보에 목매는 건 대북제재에 남북 경협마저 중단돼 극심한 통치자금 부족에 시달리면서 상황이 절박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 해커가 빼돌린 암호화폐 규모는 16억5,000만 달러(약 2조1,900억 원)로 추정된다. 이는 북한 연간 예산(91억 달러·2021년 기준)의 18%에 해당한다. 최소 2000만 달러가 드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83발 쏠 수 있는 돈이다.

임종인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석좌교수는 "사이버전에서 가장 중요한 건 요원의 수가 아닌 질"이라면서 "인재풀이 넓어야 능력 있는 해커를 뽑을 수 있다"고 말했다. 라자루스, 킴수키 등 악명 높은 북한 해킹 조직은 소수의 엘리트 해커들이 이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가상자산을 훔쳐 큰돈을 벌어 온 북한은 관련 인력을 계속 보강해 갈 것"이라며 "핵심 해커를 제재하는 등의 조치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