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로 화상 시작한 선친… 한국 미술사에 벗바리 역할”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2 09:07
  • 업데이트 2023-05-22 10: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운상의 색채화 ‘한일(閑日·1972)’은 대작(178.5㎝×268.5㎝)의 시원한 쾌감을 느끼게 한다. MMCA 제공



■ MMCA ‘박주환 컬렉션’서 만난 박우홍 동산방화랑 대표

이상범 ‘초동’·장운상 ‘한일’등
부친 생전 수집작 90여점 선봬

허백련 등 근대화가 6인 걸작선
변관식 화풍 이루기 전 작품도

기증문화 척박했던 1970년대
국가에 걸작 희사해 후대 귀감


글·사진 = 장재선 선임기자 jeijei@munhwa.com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우홍 동산방화랑 대표가 부친인 박주환 창업자 초상화(김호석 작) 옆에서 포즈를 취했다.

“제 선친이신 동산(東山) 박주환(1929~2020)은 미술계에 들어와 생계를 꾸리고 자식들을 교육시켰는데, 세상을 떠나며 한국 미술에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남겼지요. 장남으로 늘 곁에서 그분을 지켜봤던 저는 그 바람을 새겨서 두 동생과 상의한 후 작품 기증을 결정했습니다.”

박우홍(72) 동산방화랑 대표는 지난 16일 이렇게 말했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과천관에서 18일 개막한 ‘동녘에서 거닐다: 동산 박주환 컬렉션 특별전’을 미리 살펴보는 자리에서였다. 이번 전시는 박주환 동산방 창립자가 생전 수집한 작품 중 90여 점의 한국화 대표작을 선보이는 것이다. 유족이 2021년과 2022년에 국가에 기증한 컬렉션 209점 중에서 골랐다. 박주환이 1977년 당시 창립 초기였던 국립현대미술관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증한 청전(靑田) 이상범(1897~1972)의 ‘초동(初冬·1926)’도 함께 전시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동산 박주환이 1977년에 국가에 기증했던 이상범의 ‘초동(初冬·1926)’.



장남 박 대표의 말대로 박주환은 ‘먹고 살기 위해’ 화상(畵商) 일을 시작했는데, 평생 한국화 발전의 벗바리 역할을 하며 우리 미술 지평을 넓히는 데 기여했다. 1961년에 창립한 표구사 동산방과 1974년 출발한 동명의 화랑이 그 기지였다. 그는 한국화랑협회 창립 멤버로 제2대, 제6대 회장을 지냈다. 그에 이어서 동산방을 꾸려온 박 대표도 제17대 화랑협회장을 맡아서 최초의 부자(父子) 회장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번 특별전은 기증 문화를 되돌아보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에 앞서 미술계 거목이었던 박주환의 수집품이 국가에 기증됐다는 사실은 그 메시지가 크다. 기증 문화가 척박했던 1970년대에 이미 국가에 청전의 걸작을 희사한 부친의 정신을 후대가 받들었다는 것도 귀감이다.

이번 전시 기획자인 윤소림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는 “한국화 흐름을 시대별로 살필 수 있도록 5부로 나눠 꾸몄다”고 했다. 해강(海岡) 김규진(1868~1933)부터 유근택(58)까지 작가 57인의 작품을 두루 만나는 안복(眼福)을 누릴 수 있다. 이른바 근대 한국화 6대가(大家), 즉 청전을 포함한 의제(毅齋) 허백련(1891~1977), 이당(以堂) 김은호(1892~1979), 심산(心汕) 노수현(1899~1978), 소정(小亭) 변관식(1899~1976), 심향(深香) 박승무(1893~1980) 등의 작품을 다 볼 수 있다. 소정 등이 자기 화풍을 이루기 전의 과도기 필치를 엿볼 수 있는 귀한 자리이기도 하다.

청전과 그의 제자 청계(靑谿) 정종여(1914~1984), 그리고 운보(雲甫) 김기창(1913~2001)이 함께 그린 ‘송하인물(松下人物·1949)’은 광복 이후 예술가들의 합작 문화를 헤아리게 한다. 세 작가가 자신이 맡아서 그리거나 쓴 부분에 찍어 놓은 낙관을 서화 속에서 확인하는 재미가 있다. 가로 268.5㎝에 달하는 목불(木佛) 장운상(1926∼1982)의 ‘한일(閑日·1972)’ 등 대작도 다수 있다. 산정(山丁) 서세옥(1929~2020)의 ‘도약(1996)’ 등은 전통의 현대적 해석을 통해 진화하는 한국화의 새 기운을 느끼게 한다.

전시실 밖 회랑 공간에는 동산방화랑의 발자취를 보여주는 아카이브 자료를 비치했다. 작가에 따라 다르게 꾸몄던 표구들의 다채로운 모습이 특별히 눈길을 끈다. 내년 2월 24일까지 무료 관람.
장재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