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홈런포 앞세운 SSG, 롯데 꺾고 ‘유통 대전’ 위닝시리즈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5-22 06:17
업데이트 2023-05-22 06:18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SSG 최정[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지영 결승타에 키움, KIA 제압…양현종, 역대 투구이닝 3위
김윤식 6이닝 무실점·박해민 대타 적시타…LG, 한화 제압
장성우 역전 투런포에 4타점…kt, 한 달 만에 ‘위닝시리즈’
연장 12회초 공민규 3루타에 강민호 희생타점…삼성, NC 제압


천병혁 하남직 이대호 기자 = ‘디펜딩 챔피언’ SSG 랜더스가 최근 불붙은 ‘유통 라이벌 대전’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SSG는 2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방문경기에서 선발 커크 맥카티의 호투 속에 최정이 선제 솔로홈런을 날린 데 힘입어 6-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패 뒤 2연승을 거둔 SSG는 3위 롯데를 2게임 차로 따돌리며 LG 트윈스와 공동 1위를 지켰다.

SSG는 1회초 최정의 홈런 한 방으로 기선을 잡았다.

2사 후 타석에 나선 최정은 좌측 폴 위로 넘어가는 큼직한 솔로아치를 그렸다.

애초 심판진은 파울로 선언했다가 비디오 판독을 거쳐 홈런으로 정정했다.

1-0으로 앞서던 SSG는 3회초 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추가점을 뽑았다.

1사 후 김성현이 볼넷을 고르자 최정과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보탠 SSG는 계속된 1사 1, 2루에서 최주환의 우전 적시타에 이어 오태곤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4-0으로 앞섰다.

롯데는 6회 들어 반격에 나섰다.

‘고졸 신인’ 김민석이 우월 2루타로 포문을 열자 안권수는 볼넷을 골랐고 1사 후 한동희가 좌월 2루타, 윤동희는 중전 적시타를 날려 2-4로 추격했다.

그러나 SSG는 9회초 에레디아가 2타점 2루타를 날려 6-2로 달아났다.

롯데는 9회말 SSG 마무리 서진용이 볼넷 3개를 남발한 덕에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김민석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광주에서는 이지영의 결승타를 앞세운 키움 히어로즈가 KIA 타이거즈를 1-0으로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양현종과 최원태가 선발 대결을 펼친 가운데 키움은 7회초에 결승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박찬혁이 볼넷, 1사 후 임지열은 행운의 내야안타로 출루해 1, 3루에서 이지영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귀중한 결승 점수를 뽑았다.

3안타에 그친 KIA는 키움 마운드를 공략하지 못해 영패를 당했다.

키움 선발 최원태는 6이닝을 3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KIA 양현종은 7회까지 산발 8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패전투수가 됐다.

양현종은 패전 속에도 개인통산 2천205⅔이닝을 기록, 이강철(2천204⅔이닝) kt wiz 감독을 제치고 역대 최다 투구이닝 3위에 올랐다.

최다 투구이닝 1위는 송진우(3천3이닝), 2위는 정민철(2천394⅔이닝)이다.

잠실에서는 김윤식과 박해민이 투타에서 활약한 LG가 한화 이글스를 4-1로 꺾었다.

LG는 1회말 1사 후 문성주가 중전 안타로 출루하자, 김현수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 선취점을 얻었다.

1-0으로 불안하게 앞서던 6회에는 2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선 박해민이 유격수 키를 넘어가는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기세가 오른 LG는 7회말 문성주의 볼넷과 도루로 만든 2사 2루에서 문보경이 2루수 강습 안타를 쳐 4-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경기 초반 병살타 3개로 득점 기회를 날린 한화는 8회초 이진영의 솔로포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LG 선발 김윤식은 6이닝을 3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3승(1패)째를 챙겼다.

LG는 4연승을 달린 반면 한화는 3연패 늪에 빠졌다.

kt wiz는 수원 홈경기에서 장성우가 4타점을 수확한 데 힘입어 두산 베어스를 7-3으로 꺾었다.

주말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친 꼴찌 kt는 지난달 18∼20일 SSG 랜더스와 벌인 홈 3연전(2승 1패) 이후 한 달여 만에 위닝시리즈를 따냈다.

두산은 1회초 2루타를 치고 나간 송승환을 양의지가 중전 안타로 불러들여 선취점을 뽑았다.

kt는 1회말 김민혁의 몸맞는공에 이어 박병호가 좌중간 2루타를 날려 1-1을 만들었다.

4회말에는 박병호의 중전안타에 이어 장성우가 중월 2점 홈런을 뿜어 3-1로 앞섰다.

두산은 5회초 송승환이 볼넷을 고르자 박계범이 좌월 2점 홈런을 터뜨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kt는 5회말 김상수-강백호-김민혁이 3연속 2루타를 터뜨리며 2득점, 다시 5-3으로 앞섰다.

7회에는 1시 만루에서 장성우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려 7-3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승부를 갈랐다.

장성우는 4타수 2안타 4타점, 박병호는 3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연장 12회 혈투가 펼쳐진 창원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NC 다이노스를 2-1로 따돌렸다.

선취점은 NC가 뽑았다.

NC는 0이 균형이 이어지던 5회말 박세혁이 좌전안타를 치고 도태훈은 볼넷을 골라 1사 1, 2루에서 김주원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1-0으로 앞섰다.

6회까지 무안타로 끌려가던 삼성은 7회초 투수가 김진호로 바뀌자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한 뒤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다가 호세 피렐라의 내야 땅볼로 득점해 1-1을 만들었다.

승부는 12회에 갈렸다.

삼성은 선두타자 공민규가 좌중간에 떨어지는 행운의 3루타를 치고 나갔다.

NC 좌익수 권희동이 잡을 것 같았으나 주춤거리다 공이 글러브에 맞고 떨어졌다.

무사 3루의 기회를 잡은 삼성은 강민호가 희생플라이를 날려 2-1로 극적인 리드를 잡았다.

NC는 12회말 사사구 2개로 1사 1, 2루를 만들었으나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