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 품고 우주로~! 누리호 첫 실전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3 11:58
  • 업데이트 2023-05-23 12: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실용위성 싣고… 누리호 3차발사 D-1 24일 오후 6시 24분 3차 발사가 예정된 누리호가 D-1인 23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발사대로 이송되고 있다. 이번 발사는 실용위성을 탑재한 첫 실전 발사다.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 나로우주센터 3차 발사 D-1

기립 완료… 연료 공급 등 점검
1·2차 땐 궤도 안착 등 테스트
이번엔 실용위성 처음으로 탑재

내일 바람 잔잔, 비 확률 0~20%
오후 6시 24분 우주 비행 시작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24일 오후 6시 24분 우주로 다시 날아간다. 실용위성을 처음 탑재하면서 사실상 첫 번째 ‘실전 발사’인 3차 발사를 하루 앞두고 누리호는 23일 오전 발사대로 운송된 뒤 기립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의 종합조립동을 출발, 발사대까지 1.8㎞의 도로를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시속 1.5㎞로 약 1시간에 걸쳐 천천히 이동했다.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는 오전 11시 33분 기립 장치인 이렉터(erector)를 이용해 발사 패드 위에서 수평에서 수직으로 자세를 바꾸며 하늘을 향해 섰다. 오후에는 발사체에 전기와 연료를 공급할 연결관 엄빌리컬(umbilical·탯줄) 점검과 발사체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는 발사 준비절차가 차례로 진행될 예정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후 6시 20분 발사대 설치작업이 모두 끝나면 항우연은 오후 8시 30분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기상 상황 등을 종합 점검하게 된다. D데이인 24일에는 오후 1시 30분 발사관리위원회를 한 번 더 열어 누리호에 추진제 충전 여부와 기술적 준비, 기상, 발사 가능 시간대,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 검토해 누리호 발사 시각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이후 발사체에 연료(케로신)와 액체산화제를 채우는 작업이 진행되고, 별다른 이상이 없을 경우 24일 오후 6시 24분으로 예정된 발사 시간 10분 전에 자동 카운트가 시작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내일 날씨는 맑고 바람이 잔잔할 것으로 예상되며, 강수 확률도 0∼20%에 불과해 날씨는 변수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발사는 연구나 시험 목적을 넘어 실제 임무를 띤 실용위성이 처음 실리는 사실상 첫 번째 ‘실전 발사’다. 앞서 두 차례 발사는 위성모사체와 성능검증용 위성을 실어 누리호의 발사 성능을 입증하기 위한 테스트 성격이 컸다.

1차 발사는 2021년 10월 21일 이뤄졌고 1·2·3단 분리와 700㎞ 고도 도달까지는 성공했으나 3단부 엔진의 연소가 너무 짧아 질량 1.5t의 위성모사체를 목표 궤도에 안착시키는 최종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다. 지난해 6월 21일 2차 발사에서는 위성모사체와 성능검증용 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리면서 지구 저궤도에 최대 1.9t까지 화물을 실어 나를 수 있는 독자 우주비행체를 갖게 됐음을 전 세계에 입증했다.

항우연 관계자는 “3번째 발사인 만큼 초긴장 속에서도 믿음을 갖고 매뉴얼대로 사전 점검과 준비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태풍 전야의 심경을 밝혔다.

노성열 기자 nosr@munhwa.com
노성열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