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수술 후 첫 불펜투구 나서…“7월 중순 복귀 목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4 16:50
기자 정보
정세영
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캡처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후 처음으로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 외야 쪽 불펜 마운드에서 불펜 피칭에 나섰다. 존 슈나이더 감독 등 토론토 코칭스태프와 동료가 류현진의 뒤에 서서 불펜투구를 지켜봤다. 류현진은 2022년 6월 19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현재 재활 중이다.

류현진은 토론토스타 등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재활하는 동안)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이런 순간이 가장 그리웠다"면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건, 공을 던지는 일이다. 동료들과 만나 기분 좋다. 활력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오는 7월 중순께 빅리그에 복귀할 전망. 류현진은 "올해 후반기(7월 중순)에는 팀에 복귀하는 게 내 목표"라고 강조했다. 토론토스타는 "류현진이 후반기 복귀를 위해 순조롭게 재활 중"이라고 전했다.

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