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누리호 3차 6시 24분 정상대로 발사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8:55
업데이트 2023-05-25 19:01
기자 정보
노성열
노성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누리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실용위성 8기를 태우고 우주로 힘차게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18분 간의 정상 비행, 8기의 위성 제 궤도에
하루 연기 끝에 발사해 결국 성공



“쿠~쿠~쿵”

25일 오후 6시 24분 커다란 굉음과 흰 연기를 내뿜으며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의 제2발사대를 떠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하늘을 향해 솟구치며 순식간에 시야에서 사라져 갔다. 아득한 상공에서 조금씩 하나의 작은 점으로 줄어드는 무게 200t, 길이 47.2m의 이 거대한 비행체는 8기의 인공위성 손님을 모시고 지상 550km 우주 궤도를 향해 힘차게 치고 올라갔다. 발사 주관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직원들과 취재진은 프레스센터 뒷산에서 똑바로 날아오르는 누리호를 육안으로 목격하며 “우와”하고 함성을 질렀다. 먼 데까지 전해지는 가벼운 진동과 노란색 불꽃으로 인해 왠지 모를 심장의 두근거림도 느껴졌다.

누리호가 당초 24일 발사에서 하루 늦춘 25일 예정시간에 우주를 겨냥해 무사히 이륙을 시작했다. 총 1138초(18분 9초)의 전체 비행시간 중 발사 초반 4분 10초 안에 고도 100km를 통과하기 직전 1단을 분리하고, 이어 2단 점화와 위성 덮개(페어링) 분리의 절차까지 순조롭게 차례로 이뤄졌다. 다음은 2단을 분리하고 위성들이 타고 있는 마지막 3단이 점화돼 고도 300km를 지나 고도 500km를 향해 날아갔다. 500km를 지나 목표 궤도 550km에 도달하자 3단 엔진이 정지하고 주 탑재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2호가 분리를 시작했다. 그리고는 큐브(cube·초소형) 위성 7기들이 20초 간격으로 차례로 분리 사출됐다. 누리호의 본 임무인 인공위성 8기를 모두 무사히 내릴 곳에 내려준 것이다.

이로써 발사 18분 만인 6시 42분에 누리호의 비행이 모두 종료되고, 항우연 관계자들은 비행 데이터 분석을 시작했다. 분석 작업은 약 4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데이터 분석이 끝나면 오후 7시 44분쯤 비행 성공 여부를 최종 발표하는 브리핑이 진행될 예정이다.

노성열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