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대마 마약 재지정 움직임에 농가·상인 반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2:00
기자 정보
김선영
김선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태국 총선에서 승리한 야권이 대마를 마약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대마 재배 농가와 상인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방콕포스트와 카오솟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대마를 재배하는 농장과 기업들은 대마를 다시 마약으로 분류하면 지역사회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재고를 요청했다. 이들은 보건부와 식품의약청(FDA)이 정한 기준에 따라 재배 시설을 지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마 합법화에 관여한 당국자와 대마 상인들도 문제를 제기했다. 대마 합법화에 따른 법안을 마련한 하원 위원회의 빤텝 뿌아뽕판 대변인은 "대마를 마약으로 재분류하면 의약 목적으로 사용하는 많은 환자가 잠재적으로 법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총선에서 제1당에 오른 진보정당 전진당(MFP)은 22일 프아타이당 등 7개 정당과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여기에는 개헌, 징병제 폐지 등과 함께 대마를 마약으로 재지정하고 규제 법안을 만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시아권 최초로 2018년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한 태국은 지난해 6월 9일부터는 대마를 마약류에서 제외하고 가정 재배도 허용했다.

김선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