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교회에서 사상 최초 여성목사 47명 배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8:22
기자 정보
장재선
장재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여의도순복음 25일 목사안수 대상 49명 중 47명이 여성

이영훈 담임목사 "헌신의 자리…오직 영광은 예수님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47명의 여성 목사를 25일 한꺼번에 배출했다. 이로써 한 교회가 가장 많은 수의 여성 목회자를 보유하게 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날 목사 안수식(사진)을 통해 49명의 신임 목사를 배출했다. 이중 2명을 빼고 나머지 47명이 여성 목회자이다. 여성 목사 안수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여전히 강한 한국 교회에서 이처럼 다수의 여성 목사를 한 교회에서 세우기는 한국 기독교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영훈 담임 목사는 이날 ‘주 예수님께 받은 사명’을 주제로 한 설교에서 사도 바울의 순교와 30년을 강원도 산골 오지에서 헌신한 노 목사를 사례로 들며 충성하는 목회자상을 당부했다. 이 목사는 "제가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을 보면 (모르는 사람은) 이 자리를 영광의 자리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쓰라린 자리이다"라면서 "영광을 받으실 분은 첫째도 예수님, 둘째도 예수님, 셋째도 예수님이다. 우리는 모두 주님의 종으로 이 자리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양화진 묘역에 가보면 수많은 선교사의 무덤이 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경우 조선에 온 지 8개월 만에 병으로 돌아가셨다. 이분은 ‘만약 천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든 생명을 조선을 위해 쓰겠다’고 하셨다"면서 "저희 어머니께서도 ‘교회에 대해선 불평하지 말고 하나님만 바라보라’고 하셨다. (목회자에게) 일생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를 잘 섬기는 것이다. 교회는 예수님의 머리요 몸이다"라고 조언했다.

이날 임직자 대표로 나선 전호윤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령 충만의 역사다. 우리 49명의 임직자는 우리에게 맡겨진 자리에서 충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면서 "눈물을 흘리며 아파하는 이들을 위해 목회함으로써 하나님과 세상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주의 종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여성 목사들이 대거 배출된 데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소속한 교단(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이 최근 교단 헌법을 개정하여 목사 안수를 위한 자격을 대폭 완화한 데 따른 것이다. 과거에는 교회에서 전도사로 15년 이상 활동한 후 교회의 허락을 받아 안수를 받을 수 있었으나 그 기간을 10년으로 줄였고 최근에는 5년으로 더 단축했다. 이와 함께 여성 목회자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면서 여성 목사 안수에 대한 분위기가 급격하게 호전됐다.

이날 안수식은 김천수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의 대표기도, 고영용 부목사(기하성 여의도지방회 회장)의 공포, 교단 총회장 정동균 목사의 격려사, 김호성 부목사(여의도지역총연합회장)의 권면 등으로 진행됐다.

장재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