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9’ 화면 바꿔치기 논란…보도본부 “지침과 절차 따라 수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0:10
업데이트 2023-05-25 10:45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8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의상을 바꿔입고 재촬영된 ‘KBS 뉴스9’



KBS 내부에서 ‘뉴스9’ 조작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KBS 보도본부는 “방송을 통해 미리 정정 내용을 알리고, 평상시 지침과 절차에 따라 인터넷 뉴스 콘텐츠를 수정해 서비스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KBS 1TV ‘뉴스9’ 이소정 앵커의 멘트가 재녹화 후 편집된 것에 대해 KBS 보도본부는 24일 “18일 건설노조 집회에 대한 경찰의 대응 방침 보도 다음 날, 앵커 멘트가 일부 시청자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주장이 내부 구성원으로부터 제기됐다. 경찰이 불법으로 규정하는 근거로 ‘도로점거와 소음, 해산명령 불응 등’을 이유로 들었기에 앵커 멘트가 오보라는 주장이었다”면서 “앵커 멘트의 내용이 당시 건설노조의 집회가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 경찰이 내놓은 불법 주장의 근거가 의도치 않게 희석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19일 ‘어떤 부분이 불법인지 경찰이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고 전해드렸는데, 이는 ”불법 집회 전력이 있으면 유사 집회를 금지하겠다“는 경찰 발표 내용에 한정된 것임을 밝혀드립니다’라고 보완하는 정정멘트를 방송으로 내보냈다. 자막 오타와 취재원 보호 등 여러 이유로 방송된 뉴스 콘텐츠를 사후 수정할 때 적용하는 것과 똑같은 지침과 절차를 그대로 따랐다”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방송에서 이 앵커는 “경찰은 며칠 전 건설노조의 1박2일 집회를 불법이라고 못 박고 강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어떤 부분이 집회시위법에 어긋나느냐는 논란이 불거졌고, 경찰은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부분의 다시보기 영상은 재녹화된 영상으로 편집됐다.

KBS방송인연합회와 KBS노동조합 등은 이 앵커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이날 경찰은 백브리핑을 통해 민주노총 건설노조 집회의 어떤 행위들이 집시법을 위반했는지 구체적인 사례까지 제시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앵커가 민노총에 대한 편향성으로 찌들은 앵커 멘트를 한 것에 대해 A 기자가 문제점을 지적하자 다음 날 그 앵커 멘트 화면을 슬쩍 바꿔치기했다”고 주장하면서 “옷이 바뀐 것을 보면 당일이 아닌 이후 새로 녹화해 바꿔치기한 것 같다. 오보를 인정하지 않은 것도 모자라, 그 오보를 은폐하고 역사적으로 마치 아무 문제가 없었던 것처럼 덮는 조작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덧붙였다.

이런 주장에 대해 KBS 보도본부는 “만약 일부에서 제기하는 것처럼 숨길 의도가 있었다면 앵커가 직접 사전에 방송을 통해 정정멘트를 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면서 “KBS 9시 뉴스 방송본은 사내 아카이브인 KDAS에 그대로 녹화되며 이는 영구 저장되는데 어떻게 숨기거나 은폐하려 했다고 할 수 있나? 이처럼 방송을 통해 미리 정정 내용을 알리고, 평상시 지침과 절차에 따라 인터넷 뉴스 콘텐츠를 수정해 서비스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KBS 보도본부가 잘못을 감추기 위해 몰래 뉴스 일부를 고치고, 심지어 ‘조작질’이라는 저급한 단어로 공격하는 것은 부당한 처사”라고 항변했다.

하지만 KBS 보도본부 측은 명확하지 않은 표현으로 혼란을 불러온 것에 대해서는 “앞으로 앵커가 멘트를 작성, 방송할 때 한층 더 주의를 기울이는 한편, 방송 이후 인터넷 서비스 시 주요 수정 사항은 오해가 없도록 수정 사유를 밝혀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