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전차 5년간 2조원대 150여대 추가 양산… 파워팩 완전 국산화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7:09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2 흑표전차 사격훈련 모습. 육군 제공



항공통제기 4대 추가 도입…2031년까지 3조900억원 투입



정부와 군 당국이 내년부터 5년간 약 2조원대 규모의 K2 흑표전차 150여대를 양산하기로 의결했다.

방위사업청은 25일 제15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 회의를 열어 K2전차 4차 양산계획안과 항공통제기 2차 사업 구매계획안을 각각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K2전차 양산 사업은 북한군 기갑전력 위협에 대비하고, 미래 전장환경과 전투 양상에 적합한 K2전차를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날 의결에 따라 내년부터 2028년까지 1조9400억원을 투입해 150여대 가량의 K2 전차를 양산해 군에 배치하게 된다. K2전차를 추가 확보하면 기동군단의 공세기동전 수행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정부와 군은 4차 양산 전차에 들어가는 ‘파워팩’(엔진+변속기)을 완전히 국산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K2 전차에는 국산 엔진과 독일산 자동변속기를 사용하는데, 국산 변속기가 정부 주도의 공식 시험평가에서 합격하면 파워팩은 완전히 국산화된다.

K2 전차의 4차 양산을 놓고 일각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무인전투체계 확보와 달라지는 미래전 양상에 대비한다는 군의 전력 확보 개념에 부합하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항공·정밀유도무기 등의 비중이 현저히 높아진 현대전의 전투 양상을 볼 때 막대한 수량의 전차를 지상에 배치하는 것이 적정하냐는 것이다.

또 방추위는 항공통제기를 국외에서 추가 구매하기로 의결했다. 항공통제기 2차 사업은 오는 2031년까지 3조900억원을 투입해 현재 공군이 운용 중인 ‘피스아이’보다 성능이 우세한 4대를 확보한다.

방사청은 "항공통제기가 추가로 실전 배치되면 우리 군의 북한 미사일 감시 및 영공 방어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