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가브리엘, 20일 성남전 퇴장 징계 사후 감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5:52
기자 정보
허종호
허종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일 성남 FC와 K리그2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는 가브리엘(오른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의 가브리엘에게 내려진 퇴장 징계가 사후 감면됐다.

2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24일 열린 제5차 상벌위원회에서 지난 20일 성남 FC와 경기에서 내려진 가브리엘의 퇴장에 따른 출장정지 등을 감면하기로 했다.

가브리엘은 당시 경기에서 전반 45분쯤 상대 선수와 경합하다 넘어지는 과정에서 팔로 상대를 가격했다는 이유로 퇴장됐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평가소위원회에서 가브리엘이 중심을 잃고 넘어지던 중에 팔을 휘두르게 됐다고 판단, 가브리엘의 행위는 퇴장이 아닌 경고에 해당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는 축구협회 심판위원회의 평가 결과 및 연맹 기술위원회의 의견을 종합해 가브리엘의 출장정지를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가브리엘은 퇴장으로 인한 출장정지와 벌과금, 그리고 팀 벌점이 면제됐고, 가브리엘은 오는 28일 서울 이랜드와 K리그2 15라운드 경기에 출장할 수 있게 됐다.

허종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