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탁구, 20년만에 세계선수권서 메달 3개 확보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6 11: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수(오른쪽)가 26일 오전(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ITT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복식 8강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조(스웨덴)와의 경기에서 강력한 스매싱을 날리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제공



이상수-조대성 男복식 8강서
‘디펜딩챔프’ 스웨덴에 3-1승

장우진-임종훈은 이미 4강行
女복식 신유빈-전지희도 진출


한국 탁구가 2023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년 만에 메달 3개를 확보했다.

세계랭킹 11위 이상수-조대성(이상 삼성생명) 조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대회 남자복식 8강에서 ‘디펜딩 챔피언’ 스웨덴의 크리스티안 카를손-마티아스 팔크 조(7위)를 3-1(11-8 11-6 8-11 11-9)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3, 4위 결정전을 치르지 않고 준결승 패배자 모두에게 동메달을 준다.

앞서 남자복식의 장우진(미래에셋)-임종훈(한국거래소) 조(3위)는 에세키 난도르-수디 아담 조(13위 헝가리)를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2021년 휴스턴 대회 은메달리스트. 또 여자복식에서는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 조(12위)가 소피아 폴카노바(오스트리아)-베르나데트 쇠츠(루마니아) 조(3위)를 따돌리고 역시 4강에 진출했다. 이날 남녀 단식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16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탁구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 3개를 따낸 것은 남자단식 은메달, 남자복식과 여자복식 동메달 1개씩을 따낸 2003년 이래 처음이다. 여자복식은 김경아-박미영 조의 동메달 이후 12년 만에 메달을 수확했다.

이상수-조대성 조는 준결승에서 세계 1위 판정둥-왕추친 조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준결승에서 여자복식 세계 최강인 쑨잉사-왕만위 조(중국)와, 장우진-임종훈 조는 드미트리 오브차로프-파트리크 프란치스카 조(독일)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상수는 경기를 마친 뒤 “재작년 휴스턴에서 복식 1등을 했던 선수들이기에 준비를 철저히 했다. 못 이길 상대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대성은 “(준결승 상대가) 강한 선수들이지만 근 1년간 아직 무패다. 이번에도 연승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