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가계 허리 휘네...직격탄, 올해 1분기 ‘적자 가구’ 4년만에 최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09:22
기자 정보
이민종
이민종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고물가에 치킨·피자도 간편식으로… 고물가로 가계 운용 부담이 커지고 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냉동 피자가 진열돼 있다. 외식 물가 상승으로 치킨과 피자도 집에서 간편식으로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연합뉴스



실질소득 답보인데 실질 소비지출은 증가

저소득층 더 힘들어…5가구 중 3가구 적자 살림



고물가에 소비지출이 늘면서 올해 1분기 적자 가구가 4년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 5가구 중 3가구는 ‘적자 살림’을 꾸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적자 가구 비율은 소득에서 조세, 연금, 사회보험료, 이자 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뺀 처분가능소득보다 소비지출이 많은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즉 버는 돈에 비해 쓴 돈이 더 많은 가구를 뜻한다. 고물가 영향으로 실질소득은 그대로인데 소비지출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7일 통계청의‘2023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1분기 전국 가구 중 적자 가구 비율은 26.7%로 지난해 1분기 23.5%보다 3.2%포인트 증가했다.

이 중 소득 최하위 계층인 1분위(소득 하위 20%)의 적자 가구 비율은 62.3%로 1년 전(57.2%)보다 5.1%포인트 늘었다. 이는 전 분기 통틀어 2019년(65.3%) 이후 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05만4000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 대비 4.7% 증가하는 동안 소비는 11.5%나 늘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 1월 5.2%, 2월 4.8%, 3월 4.2%를 기록하는 등 고물가 흐름 탓에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물가를 고려한 실질소득은 제자리인 반면 실질 소비지출은 6.4% 늘었다.

특히 1분위 가구가 올해 1분기 벌어들인 월평균 소득은 107만6000원으로 1년 전보다 3.2% 증가했지만, 실질소득 기준으로는 월 소득이 오히려 1.5% 감소했다. 고용 호조에도 불구, 임시·일용직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실질 근로소득이 전년보다 6.0% 쪼그라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월평균 소비지출은 13.7%나 늘었다. 실질 소비지출 기준으로도 8.6% 증가했다. 주거·수도·광열(23.1%), 식료품·비주류 음료(19.0%), 보건(13.9%) 등 필수 지출 위주로 비중이 컸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