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지아주 5조7000억 투자 현대·LG 합작 배터리 공장에 “추가 인센티브 없다” 선 그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10:17
업데이트 2023-05-27 10:23
기자 정보
이민종
이민종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투자 환영, 그러나 이번 배터리공장은 현대 전기차 전체 공장시설에 포함”

현대자동차 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배터리셀 생산을 위한 북미 공동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한 가운데, 배터리 공장 예정지인 미국 조지아주 정부는 투자를 환영하면서도 “추가 인센티브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43억 달러(약 5조7000억 원)를 투자해 오는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조지아주 서배너 브라이언 카운티에 연간 약 30만대 물량의 전기차 배터리셀 생산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배터리셀 생산공장은 현재 건설 중인 현대차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인근에 자리를 잡을 예정이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실의 개리슨 더글러스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AP통신 인터뷰에서 “이번 배터리 공장은 현대 (전기차) 전체 공장시설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추가 인센티브(감세 혜택)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배터리 공장에 투자될 43억달러는 이미 투자가 확정된 55억 달러(약 7조2000억 원)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조지아주 정부는 지난해 7월 조지아주 현대차 전기차 전용 공장에 18억 달러(약 2조3000억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이 지역 출신인 존 오소프 연방 상원의원(민주)도 이날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 및 AP 인터뷰에서 현대자동차가 미국제 배터리로 미국 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때까지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세액공제를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대차가 조지아주에서 전기자동차를 생산해야 이들 자동차는 IRA의 세액공제 혜택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미국의 IRA 규정은 북미 지역에서 최종 생산된 전기차에만 최대 7500달러의 세제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그룹은 조지아주의 전기차 공장의 완공 및 전기차 생산 시점을 당초 2025년에서 2024년 말로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