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 2R 공동 4위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5-27 10:48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라운드 5번 홀 그린 살피는 안병훈[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PGA 챔피언십 15위 돌풍’ 블록은 최하위로 컷 탈락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에서 공동 4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안병훈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천20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4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 3언더파로 공동 7위에 올랐던 안병훈은 중간 합계 7언더파 133타를 기록, 공동 4위로 올라섰다.

단독 선두 해리 홀(잉글랜드·12언더파 128타)과는 5타 차다.

지난해 9월 포티넷 챔피언십 공동 4위, 지난달 초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선 공동 6위에 올랐던 안병훈은 2022-2023시즌 세 번째 톱10 진입을 노린다.

이날 1번 홀(파5) 버디로 시작한 안병훈은 4번 홀(파3)에서 보기를 써냈으나 이후엔 보기 없이 7번(파4)과 8번(파3) 홀, 12번(파4)과 13번(파3) 홀에서 버디로 타수를 줄였다.

1라운드 안병훈과 공동 7위였던 김시우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공동 19위(3언더파 137타)로 내려섰다.

이경훈은 이날 한 타를 줄여 공동 22위에서 19위로 순위가 다소 올랐다.

이민우(호주)와 저스틴 서, 마이클 김(미국) 등은 공동 28위(2언더파 138타)로 컷을 통과했다.

이날 2라운드까지 1오버파 141타를 써낸 선수들까지 컷을 통과했는데, 임성재는 중간 합계 2오버파 142타로 토니 피나우(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73위에 그치며 탈락했다.

김성현도 7오버파 147타로 하위권에 처지며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1라운드 보기 없이 버디 8개로 단독 선두에 오른 PGA 투어 루키 홀은 2라운드에서 4타를 더 줄이며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켰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2위(9언더파 131타),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가 3위(8언더파 132타)에 자리했다.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1, 2라운드 3타씩 줄이며 공동 7위(6언더파 134타)에 올랐다.

지난주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공동 15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킨 ‘레슨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은 전날의 11오버파보다는 훨씬 나은 4오버파를 적어냈으나 합계 15오버파 155타로 최하위를 면치 못하며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