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출신 소설가 최일남 타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11: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급속한 산업화의 그늘 속 도시로 이주한 이들의 애환을 토속적이면서도 개성적인 문체로 그린 소설가 최일남이 지난 28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1932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6년 ‘파양’(爬痒)이 현대문학에 추천되며 등단했다. 민국일보, 경향신문을 거쳐 동아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했던 고인은 1980년 신군부의 언론탄압으로 동아일보 편집부국장과 문화부장을 겸하던 중 해직당했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