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R 헤드셋’ 쓰고… 앙숙, 또 맞붙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1:58
  • 업데이트 2023-06-07 13: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확장 현실로 자존심 싸움 마크 저커버그(왼쪽 사진) 메타 CEO가 차세대 확장현실(X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3’ 착용 모습을 1일(현지시간) 공개한 가운데, 팀 쿡(오른쪽) 애플 CEO가 5일 XR 기기 ‘비전 프로’를 선보인 뒤 제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애플 ‘비전 프로’ 헤드셋 공개

팀쿡,2년전 개인정보 정책 바꿔
메타 주력 수익모델 치명상 입혀

XR 81% 장악 저커버그의 반격
‘오큘러스 퀘스트3’나흘전 선봬


서로 앙숙으로까지 평가받는 팀 쿡 애플 CEO와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가 확장현실(XR·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포괄) 시장에서 정면으로 다시 맞붙었다. 차세대 스마트 기기로 불리는 XR 시장은 현재 메타가 80% 이상을 장악한 상태다. 메타 입장에서는 애플의 시장 진입이 앞마당을 침공한 것과 다름없다. 2021년 애플의 개인정보보호 정책 변경으로 SNS 시장에서 굴욕을 당하며 회사의 방향을 메타버스로 바꿀 수밖에 없었던 메타는 이번에는 절대 물러설 수 없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6일(현지시간)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미국 ABC 방송 인터뷰에서 전날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한 XR 헤드셋 ‘비전 프로’에 대해 “비전 프로는 오늘 일어나고 있는 내일의 공학으로, 기술의 전환점이자 큰 도약”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애플이 9년 만에 공개한 스키고글 형태의 XR 헤드셋 비전 프로에 대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메타버스에 생명을 불어넣을 기기”라고 극찬했다.

저커버그 CEO가 이끄는 메타는 이 같은 애플의 XR 시장 진입과 언론의 평가가 불편할 수밖에 없다. 지난해 4분기 기준 메타의 XR 기기 시장점유율은 81%에 달한다. 저커버그 CEO가 애플의 비전 프로 공개 나흘 전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9월에 정식으로 선보일 자사의 신작 X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3’를 미리 공개하며 ‘애플 김 빼기’에 나선 이유다. 미국 기술전문 매체 시넷은 “애플의 XR 헤드셋 공개가 코앞에 있었지만 메타가 자체 헤드셋 뉴스로 한발 앞서갔다”고 평가했다.

저커버그 CEO가 애플의 XR 시장 진입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데는 다른 이유도 있다. 애플과의 악연 탓이다. 2021년 10월 메타가 페이스북에서 사명까지 바꾸며 메타버스 기반 XR 시장에 ‘올인’하게 한 데는 애플이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애플이 그해 4월 운영체제 iOS의 개인정보보호 정책을 변경, SNS상에서 개인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광고가 주력 수익 모델이던 메타에 치명상을 입혔기 때문이다. 메타는 이후 2022년 2분기 처음으로 매출이 감소하는 등 실적 부진에 시달렸고 주가도 폭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의 정책 변경으로 피해를 본 메타가 XR 시장으로 옮겨 왔는데, 애플이 그 시장마저 위협하고 있는 모양새”라며 “마지막에 누가 웃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