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화이자와 전략적 파트너십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09:54
  • 업데이트 2023-06-08 10:04
프린트


5350억 규모 위탁생산 계약의향서도 체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8일 글로벌 대형 제약회사인 화이자와 다품종 의약품 장기 위탁생산(CMO)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화이자와 5350억 원 규모 바이오 의약품 CMO 계약 의향서도 체결했다. 앞서 지난 3월 화이자와 처음 CMO 계약을 체결한 지 3개월 만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추가 계약에 따라 최근 완공한 4공장에서 종양, 염증과 면역 치료제를 포함하는 화이자의 다품종 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을 위탁 생산할 예정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전 세계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가진 화이자와의 협력을 확대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계약은 이달 초 4공장이 예정대로 완공됨에 따라 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사에 더욱 유연하고 진보된 위탁생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제2바이오캠퍼스 확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맥더모트 화이자 글로벌 공급 최고 책임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한국 제약산업에 대한 화이자의 신뢰를 반영하는 좋은 사례”라며 “전 세계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확대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