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정성호, 李의 ‘무한책임’에 “원론적 이야기…이래경 문제, 사퇴로 마무리돼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0: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의원, 이래경 혁신위원장 인선 실패에
"국민 눈높이 안맞아…李 유감 표시 필요"
당내서 재차 일고 있는 李 대표 사퇴 요구
"지금 전당대회, 당 더 위기에 빠뜨리는 것
전혀 근거 없는 무책임한 주장"이라며 일축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 친명(친 이재명)계로 꼽히는 정성호(사진) 의원은 최근 비명(비 이재명)계 등 혁신위원장 인선 실패에 관해 이재명 대표가 언급한 ‘무한 책임’에 대해 "원론적으로 이번 사건에 대해서 책임 있지 않느냐, 그런 원론적인 이야기"이라고 8일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혁신위원장 인선 논란 후 전날 이 대표가 ‘결과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당대표가 할 일"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정당의 대표이니까 크고 작은 여러 가지 일들 있지 않겠나. 거기에 대해서 당연히 책임자인 당대표가 책임을 지는 건 당연한 원론적인 이야기"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당 대표의 ‘책임’에 대해 "다만 그 책임의 수준이라는 게 여러 가지 있지 않겠냐"며 "어떤 사건에 대해서는 유감 표시도 할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