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알갱이 크기 루이뷔통 가방… 입 쩍 벌어질 가격

  • 문화일보
  • 입력 2023-06-30 22: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치프 인스타그램



"소금 한 알보다 작은", "가방 소형화의 마지막 단계"


소금 한 알 크기의 명품 로고 핸드백이 경매에서 6만3750달러(약 8400만 원)에 낙찰됐다.

2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은 미국 뉴욕의 창작예술단체 ‘미스치프(MSCHF)’가 초소형 루이비통 ‘마이크로스코픽 핸드백’을 직접 제작해 경매에 내놓아 이 같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방은 3D 프린터를 통해 형광 초록빛으로 제작된 이 가방은 약 400만 원 정도에 판매하는 루이비통의 유명모델인 ‘온더고 토트백’을 모델로 했다. 현미경을 통해 살피면 가방 전면에 루이비통의 로고가 선명하다.

미스치프는 가로 657x 세로 222x 높이 700 마이크론(㎛) 크기의 이 작은 가방을 유명 팝 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설립한 온라인 경매 업체인 주피터에 올렸다. 이 제품은 뜨거운 관심 속에 6만3750달러에 낙찰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퍼렐 윌리엄스가 현재 루이비통의 남성복 부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고 있지만, 이 가방 제작에 관해서는 미스치프로부터 연락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스치프의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 케빈 와이즈너는 "윌리엄스가 큰 모자를 좋아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작은 가방을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스치프 인스타그램

와이즈너는 "가방은 엄격하게 기능적인 것에서 파생됐지만 현대 사회에서는 ‘주얼리’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미스치프는 "핸드백과 같은 기능적인 물건이 점점 작아짐에 따라 그 물건의 지위는 점점 추상화돼 순전히 ‘브랜드의 상징’이 될 때까지 점점 더 소형화되고 있다"라며 "이전에 사람들이 쓰던 작은 가죽 핸드백은 여전히 손으로 들고 다녀야 하므로 ‘착용자’에게 불편함을 주는 장애물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우리의 ‘마이크로스코픽 핸드백’은 이러한 문제를 논리적으로 완전히 해결한다. 실용적인 물건은 ‘주얼리’가 되는 순간 모든 기능이 증발하고, 명품 브랜드의 경우 사용의 편리성은 천사의 몫이다"라고 풍자했다.

미스치프는 2016년께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설립됐다. 나이키 에어맥스 97 신발 에어솔 부분에 성수를 넣고 관련 성경 구절을 신발에 적어 넣어 나이키와 소송에 들어가는 등 문화예술에서 파격적인 창작 활동으로 알려져 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