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황보, 반전 섹시 뒤태…탄탄한 등근육에 강렬 타투

  • 뉴시스
  • 입력 2023-08-07 06:26
  • 업데이트 2023-08-25 07: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황보. (사진 = 황보 인스타그램 캡처) 2023.08.06.

가수 황보(42·본명 황보혜정)가 건강미 넘치는 근황을 공개했다.

황보는 지난 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더우니까 여행사진 투척”이라고 적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휴양지에서 그는 등이 드러난 하얀 원피스를 입고 난간에 손을 짚고 뒤돌아보고 있다. 구릿빛 피부와 갈라진 등근육, 타투가 눈길을 모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언니 너무 예뻐요”, “와우! 인어인 줄”, “여신”, “화보 같아요”, “쉽게 감동 주는 등근육씨”라고 반응했다.

2000년 그룹 ‘샤크라’로 데뷔한 황보는 2005년 팀 해체 이후 솔로로 전향해 활동했다. ‘무한걸스’, ‘우리 결혼했어요’ 등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끌었다. 연예계를 잠시 떠난 후 홍콩에서 생활하다가 2016년 한국으로 돌아와 2020년까지 카페를 운영했다. 2021년 2월 YG케이플러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SBS Sports, K-STAR에서 방송된 ‘대한민국 배드민턴’, MBN ‘내일은 위닝샷’ 등에 출연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