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부부가 전체의 2%… ‘동성 결혼’ 위해 외국인들 몰려가는 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8-19 23: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뉴질랜드 뉴질랜드 타우랑가 전경. 연합뉴스



10년 전에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뉴질랜드가 외국인들의 동성 결혼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뉴질랜드 매체가 19일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결혼수정법이 발효된 지난 2013년 8월 19일부터 지난해 말까지 여자 동성 커플 1600여 쌍과 남자 동성 커플 1200여 쌍 등 3000쌍 가까운 외국인들이 찾아와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동성 커플들의 결혼 건수는 여성 커플 2700여 쌍, 남성 커플 1400여 쌍 등 4100여 쌍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지난 10년 동안 뉴질랜드의 동성 결혼 부부 비율은 전체 결혼 부부의 2%가 조금 넘는다며 "남자들보다 여자들의 동성 결혼 건수가 매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통계청은 이어 지난 2013년 이후 뉴질랜드에서 결혼한 외국인 동성 커플은 외국인 전체 결혼 커플의 12% 정도 된다며 동성 커플 결혼 비율이 높은 나라는 호주, 중국(홍콩 포함), 싱가포르, 영국, 미국 등이라고 밝혔다.

통계청은 특히 호주에 대해 호주에서 동성 결혼이 합법화된 지난 2017년까지는 호주인들의 동성 결혼이 전체 외국인 동성 결혼의 58%에 이를 정도로 많았으나 그 이후 26% 정도로 떨어졌다가 2년 전부터 다시 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또 홍콩을 포함한 중국도 호주 다음으로 동성 결혼이 많다며 지난 2013년부터 2019년 사이에 평균 2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그다음은 미국과 영국으로 각각 4%로 조사됐다.

김인구 기자
김인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