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대한민국 노골화’ 위험수위다[김종호의 시론]

  • 문화일보
  • 입력 2023-09-08 11:44
프린트
김종호 논설고문

자유 민주 영령들도 통곡할 사태
‘조선노동당 일본지부’라는데
조총련 행사에 윤미향 의원 참석

민주화 성지엔 정율성 역사공원
6·25 남침 응원한 작곡가 받들어
‘좌파 성지’ 전락할 우려도 커져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4·19민주묘지에는 ‘4·19혁명 정신’을 ‘자유·민주·정의’라고 새긴 비석과 함께, 노산(鷺山) 이은상 시인이 쓴 글을 담은 사월학생혁명기념탑도 서 있다. 글의 한 대목은 이렇다. ‘부정과 불의에 항쟁한 수만 명 학생 대열은 의기의 힘으로 역사의 수레바퀴를 바로 세웠고 민주 제단에 피를 뿌린 185위의 젊은 혼들은 거룩한 수호신이 되었다.’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는 김준태 시인의 ‘아아 광주여!’ 시비도 세웠다. 시는 ‘아아, 통곡뿐인 남도의/ 불사조여 불사조여 불사조여/ 해와 달이 곤두박질치고/ 이 시대의 모든 산맥들이/ 엉터리로 우뚝 솟아 있을 때/ 그러나 그 누구도 찢을 수 없고/ 빼앗을 수 없는/ 아아, 자유의 깃발이여/ 살과 뼈로 응어리진 깃발이여’ 한다. 그런데 작금의 대한민국에선 ‘자유’와 ‘민주’에 목숨을 바친 영령들도 통곡할 사태가 잇달아 벌어진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윤미향 무소속 의원도 그런 예다. 대법원이 반국가단체라고 확정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의 ‘간또대진재 조선인 학살 100년 도꾜 동포 추도모임’에 참석했다. 표기부터 북한 식인 행사 참석에 앞서, 편의 제공을 요청하는 공문도 외교부에 보냈다. 주일한국대사관 외교관이 공항에 나가 입국 수속을 돕고, 대사관 차량으로 숙소까지 모셔다드렸다. 추도모임에선 조총련 간부가 대한민국 정부를 “남조선 괴뢰 도당”으로 불렀다. 이수원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도쿄본부 단장은 “조총련은 조선노동당 일본지부다. 간부는 북한에서 교육받고 온 확신범이자 김정은의 혁명 투사다. 그들의 행사에, 대한민국 국민이 뽑은 대표가 가는 건 국민 배신”이라고 했다.

장기표 특권폐지국민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국회의원들은 불체포·면책특권을 비롯해 연간 1억5000만 원대의 세비와 억대 후원금, 입법 활동비 수천만 원, 보좌진 9명, 유류비·차량유지비 등 200가지 특혜를 누린다”고 했다. 윤 의원은 그 특권 일부를 조총련 행사 참석에도 동원했다. 같은 날에 대한민국 정부와 민단이 개최한 ‘제100주년 관동대지진 한국인 순난자(殉難者) 추념식’은 외면했다. “민단 추도 행사 사실을 들었지만 초대받지 못했다”더니, 초청 없이도 다른 민단 행사에 참석했던 사례 등이 알려지자 말을 바꿔 “사실을 몰랐다”고 잡아뗐다. 시민단체 엄마부대 등이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배경이다. 그래도 그를 민주당은 적극 비호한다.

‘반(反)대한민국 노골화’가 위험수위에 이른 사실을 확인시켜주는 최근 사례만 해도 수두룩하다. 광주광역시가 ‘5·18 역사공원’ 조성비 38억 원보다 많은 시민 혈세 48억 원을 들여 진행 중인 ‘정율성 역사공원’ 사업도 대표적이다. 광주 출신으로 중국에 귀화한 작곡가 정율성은 북한의 6·25 남침을 응원했다. 6·25전쟁에서 중공군이 가장 많이 부른 인민해방군행진곡, 북한의 조선인민군행진곡 등을 작곡했고, 참전도 했다.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등 호국보훈 단체 다수의 사업 철회 요구는 당연하다. 이들은 “정율성이 수많은 국군·유엔군, 그리고 국민을 숨지게 했다. 일천만 이산가족과 10만여 명의 전쟁고아를 양산한 북한군과 중공군을 찬양했다”고 했다. “기념공원은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과 국가 정체성을 부정하는 짓”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도 지낸 강기정 광주시장은 “역대 시장 5명이 계속해온 사업”이라며 강행해선 안 된다. 전임 시장들이 추진했어도, 접어야 한다. ‘민주화의 성지(聖地)’ 광주가 ‘좌파의 성지’로 전락한다는 우려까지 커지는 상황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북한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오염처리수 방류를 포함해 주요 현안이 생길 때마다 남쪽 좌파 단체 등에 지령을 내린다. ‘윤석열 정권 퇴진과 윤 대통령 탄핵 분위기 조성’ 등 투쟁 목표, 시위 장소, 구호 등까지 지정해준다. 지령대로 실행되기도 한다고 한다. 국가에 위험 신호가 켜진 셈이다. 국민 모두 민주 영령들의 통곡을 가슴으로 경청하고,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호 논설고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